목포서 붕어빵 노점 부부 코로나19 환자 확진(2보)
상태바
목포서 붕어빵 노점 부부 코로나19 환자 확진(2보)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3.2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접촉자 가족, 병원 관계자, 교회 신도 등 모두 음성
부부 감염경로 ‘오리무중’…불특정 다수 감염 우려 높아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전남 서남권에서 지난 21일 무안에 이어 24일 목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목포에서 발생한 부부 확진자는 노점에서 붕어빵 장사를 했고,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아 확산우려가 높다는 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더욱 요구되고 있다.

지난 24일 목포 연산동에 거주하는 A(61·여) 씨와 남편 B(72) 씨가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2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으로 이송, 치료 중이다.

목포에서 붕어빵 노점을 운영하는 부인은 지난 19일 오후까지 장사를 했고, 이날 발열·오한·식은땀 등의 의심 증상으로 집에 머물렀다. 22일 오후에는 목포와 무안(남악)에 거주하는 딸 2명, 손자 2명, 그리고 함께 사는 아들과 부부는 자택에서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부인은 23일 오후 아들 승용차로 목포 한 내과를 방문했고, 의사 권유로 이날 목포시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남편 B씨는 증상은 없었지만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곧바로 부인이 들렀던 병원과 무안 만민교회는 임시 폐쇄됐고 접촉자 등을 상대로 감염여부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다행히 가족과 의료진, 신도 등 모두 코로나 진단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들 모두는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무안(남악) 거주 확진자의 둘째 딸과 남편, 아이 2명 등 4명, A씨가 무안(해제) 만민교회에서 1일과 8일 예배를 본 신도 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확진자 부부와 함께 사는 아들과 목포 거주하는 딸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A씨가 22일 진료를 받으러 갔던 내과병원 의사와 직원 등 11명, 대기 중이던 내원객 14명도 진단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16일 A씨가 목포 소재 만민교회에서 예배를 본 목사와 신도 5명도 코로나 진단 결과 모두 음성을 받았다.

그러나 붕어빵 부부의 감염경로가 ‘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 가능성이 밝혀지지 않는 등 오리무중이다. 길거리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붕어빵 장사를 해 접촉자들이 적지 않은데다가 고열 증상이 나타나자 병원을 찾은 것으로 밝혀져 감염 확산 우려가 높다. 무엇보다 확진자 부부가 최근 전남을 벗어난 적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돼, 누구에게 감염됐는지 감염 경로도 오리무중이다.

현재, 목포시는 남편 B씨가 23일 목포농협 산정지점 앞 노점에서 10시~14시 사이 5명에게 붕어빵을 판매했다는 진술도 확보돼 이 시간 붕어빵을 구입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고를 당부하고 있고, 18일과 19일 A씨에게 붕어빵을 구입한 사람들의 자진신고도 기다리고 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시 역학조사반이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와 이동동선 및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A씨가 운영한 붕어빵 노점을 이용한 분들은 보건소에 반드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는 “A씨와 B씨 부부 확진자의 접촉자가 지금까지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아 지역사회 전파우려가 높다”면서 “외출, 모임 자제 등 4월5일 집중 실시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도민들은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