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8 화 13:57  
> 뉴스 > 포토뉴스 | 포토뉴스
   
‘무안 황토랑 양파’ 국가대표브랜드 대상
최고 품질의 양파…전국 최대 규모 주산단지
2019년 06월 12일 (수) 09:56:01 서상용 기자 mongdal123@hanmail.net

무안 황토랑 양파가 전국 최고의 브랜드가치를 인정받았다.

   

무안군은 지난 11일 매경미디어그룹 주관으로 서울 힐튼호텔 그랜드볼륨에서 열린 2019 국가대표브랜드 시상식에서 ‘무안황토양파’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양파는 배추·무·마늘·고추와 함께 5대 채소로 음식 조리에 필수적이며 하루라도 양파가 들어가지 않는 음식이 없을 정도로 많이 사용된다. 양파는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관계에 있고 채소류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의 수급관리가 필요한 중요한 작물이기도 하다.

무안에서 양파가 재배되기 시작한 것은 87년 전인 1932년이다.

현재 무안군 양파 재배면적(2019년산 기준)은 2,760㏊에 달한다. 전국 최대 양파 주산지다. 양파는 무안 군민에게도 1,000억원의 소득을 안겨준다. 무안 양파는 품질이 좋기로도 유명하다.

무안 땅은 황토로 덮여 있어 ‘황토골’이라고 부른다. 무안 양파의 80%가 재배되는 현경·망운·해제·운남면 등 해안 지역은 70% 이상이 황토이고 이 황토 성분이 양파 생육에 영향을 줘 품질 좋은 양파가 생산된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바다에서 불어오는 염기가 있는 해풍이 병해충을 예방한다. 여기에 양파 재배에 사용하는 지하수는 깨끗하고 풍부하다.

무안 양파는 단단하고 아삭하며 즙이 풍부하고 단맛이 강하다. 익히거나 끓여도 그 효능에 큰 차이가 없다. 생으로 먹을 수 없는 양파의 겉껍질에는 맨 안쪽 겹보다 퀘르세틴 함유량이 무려 300배나 많다. 다이어트, 심혈관 질환, 당뇨, 항암, 변비, 해독에 효과적이다.

또 무안 황토에는 사람의 몸속 기관에 산소를 충분하게 공급해 세포의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게르마늄 성분이 ㎏당 1.43㎎ 들어 있다. 일반 양파의 ㎏당 0.96~0.30㎎보다 많다.

올해 양파 생산량은 단위 면적당(1,000㎡) 7,500㎏으로 평균(6,000㎏)을 넘어 역대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는 기상여건 호조로 작황이 매우 좋은 반면 생산량이 많아 가격이 하락했다.

무안군은 양파 폐기 군민 부담분 12억원 전액을 지원하는 등 농가소득 보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무안군 관계자는 “‘양파하면 무안’이라는 전국 최고의 브랜드 가치를 가지고 있다”면서 “브랜드 가치가 농민 소득으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서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