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2 수 11:07  
> 뉴스 > 사회
   
광주 군공항 이전 유력 예비후보지 무안군민 ‘반발’ 확산
군의회 반대특위 구성, 사회단체 현수막 걸고 ‘결사반대’
2018년 11월 28일 (수) 10:07:47 서상용 기자 mongdal123@hanmail.net

[무안신문=서상용 기자]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군 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가 무안군으로 알려지면서 ‘수용 불가’ 움직임이 무안군민전체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이는 국방부가 올해 안에 광주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를 확정할 것으로 전망돼 사전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 무안군의회는 정례회에서 ‘광주군공항 무안군 이전반대’를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의장을 제외한 군의원 7명이 참여한 ‘군공항반대특별위원회’를 구성, 2020년 6월30일까지 운영에 들어갔다.

이와 궤를 같이해 무안국제공항이 소재한 망운면 사회단체가 반대특위를 구성했고 해제면 이장협의회는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관련기사 6면) 무안관내 기관사회단체들도 지난 23일부터 무안읍과 9개 읍면에 ‘광주군공항 무안이전 결사반대’ 현수막 수십개를 걸어 군민들의 군공항 이전 반대를 조직적으로 확산시켜 키워 나가고 있다.

군민들은 군 공항이 이전되면 소음으로 인한 피해로 무안국제공항 KTX 역세권 개발사업, 항공특화산업단지 조성, 무안군 관광사업 무용지물 등 무안군 미래 발전전략에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무안국제공항의 24시간 민간항공기 운항도 어렵게 돼 활성화에 제약을 받는다는 입장이다.

군공항반대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박성재 군의회 부의장은 “군공항은 소음 등으로 인해 현재 군 공항이 있는 곳 모두가 일종의 혐오시설로 여길 만큼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무안군이 받아들일 수 없고 무엇보다 무안군의 발전에 저해가 된다”면서 “예비후보지를 먼저 선정하고 구체적 지원 계획들을 나중에 추진한다는 것도 군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말했다.

정길수 전 무안군의회 의장은 “전남도가 군공항을 무안으로 이전시키려는 의도가 없지 않는 것은 무안을 군공항 이전 희생지로 삼아 그 대가로 한전공대 나주 이전등 광주전남 상생 사업들을 전남으로 끌어오기 위한 꼼수로도 보여진다”고 말했다.

박일상 무안시승격추진위원장은 “소음은 물론 환경 피해까지도 우려된다”면서 “군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방부 관계자들이 수시로 내려와 지역내 사회단체장을 암암리 만나 협의 명분을 쌓고 있는 과정에서 군민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양수 무안군노인회 지회장은 “군 공항이 이전해 오면 소음피해는 접어두고라도 조상대대로 살고 있는 군민들의 삶이 바뀌게 돼 행복지수는 낮아질 수밖에 없다”면서 “광주시의 ‘기부 대 양여방식’도 믿을 수 없고 무안의 주요 먹거리 해안변 일대의 관광지조차 유명무실해 진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서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