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17:22  
> 뉴스 > 오피니언
   
기고 - 여성 대상 악성범죄 이제는 적극적 대처가 필요하다.
무안경찰서장 총경 이을신
2018년 07월 10일 (화) 16:15:59 무안경찰서장 총경 이을신 무안신문

   
[무안신문] ‘호모부가(毫毛斧柯)’라는 고사성어가 있다.

터럭만 할 때 치지 않으며 도끼를 써야 한다는 말로, 화근(禍根)은 커지기 전에 미리 없애야 함을 이르는 말이다.

부산 데이트폭력 사건처럼 연인 간 사소한 사랑 다툼이 생명에 위협을 느낄 정도의 데이트폭력으로 변질되기도 하며, 여고 기숙사 불법촬영 등 작은 호기심으로 시작된 행동이 어떤 사람에게는 씻을 수 없는 큰 상처가 되기도 한다.

성폭력, 스토킹, 데이트폭력, 가정폭력 등 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악성 범죄는 해마다 약 12.9% 꼴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13년 기준 59,158건 이었던 對여성악성범죄는, ‘17년 94,687건으로 약 1.6배가량 증가하여 올해는 10만 건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 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의 약 50.9%가 전반적인 사회 안전에 대해‘비교적 또는 매우 불안하다.’고 답하여, 국민들의 불안과 불신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에서는 이런 불만을 해소하고, 여성 대상 악성범죄를 예방·근절하기 위하여 ‘對여성악성범죄 100일 계획’, ‘데이트폭력 집중 신고기간 운영’ 등 각종 치안정책을 펼치고 있다.

다음달 8월 31일 까지는 전국 피서지 78개소에서 ‘여름경찰관서’를 운영하고, 탈의실, 공중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불법카메라 설치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아울러, 성범죄 전담팀도 함께 운영 한다.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와의 합동 순찰, 사복 검거반 운영 등 성범죄 예방·단속 활동을 펼치고, 무관용 원칙에 따른 성범죄 엄정 대응 및 피해자 보호활동도 함께 전개한다.

이러한 경찰 활동이 상승효과를 얻으려면 국민들의 관심과 도움이 절실하다. 남을 돕다가 자신이 괜히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외면풍조를 타파하고, 서로가 서로를 지켜준다는 사회적 자본을 확충해야 한다.

얼마 전 개그맨 한상규 씨가 데이트 폭력 현장을 목격하고 피해 여성을 구한 사례가 알려져 우리 사회의 큰 귀감이 되고 있다. 한 사람의 용기와 도움이 강력 범죄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사건을 예방한 것이다.

이렇듯 여성 대상 악성범죄는 우리 모두가 적극적으로 대처할 때 해결할 수 있다. 작은 관심과 용기, 그것이 나와 우리의 안전을 확보하는 길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