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4:03  
> 뉴스 > 오피니언
   
발행인 칼럼 - 전지전능(全知全能)한 정치인들
발행인 박금남
2018년 05월 01일 (화) 16:40:42 발행인 박금남 무안신문

   
[무안신문] 요즘 읍내 목 좋다는 곳은 한달 앞으로 다가온 6·13지방선거 예비후보들이 자신의 얼굴 사진을 넣어 걸어 놓은 대형 플래카드를 쉽게 본다. 거기에다 길거리, 장례식장, 식당, 심지어는 커피숍에서도 그 플래카드 주인공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웃으면서 허리 굽혀 명함을 전달하고 숙달된 악수를 청한다.

하지만 유권자들 반응은 냉랭하다. 일부 유권자는 발품 팔아 손을 내미는 그들에게 더 깊이 고개 숙여 악수를 받는다. 평소 그렇게까지 겸손하지 않은데 따른 반감 표현도 없지 않다.

무엇보다 이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전지전능한 능력이 유권자와 다르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기존 정치인들도 전지전능 언변으로 무장해 출마, 당선되면 무능으로 일관했던 것을 자신이 이루겠다고 한다. 그들의 장밋빛 공약이 반의 반이라도 이루어졌다면 우리지역, 나아가 우리나라는 세계 제일의 나라가 되어 있어야 한다. 때문에 그들 공약에 귀담아 듣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들의 전지전능은 곳곳에서 묻어난다.

국회의원이나 군수가 해야 할 공약을 도의원, 군의원이 할 수 있다. 상대 흠집내기도 뛰어나다. 나만 착하고 나만 할수 있다는 전지전능한 그들만의 리그전을 보면 ‘내로남불’이 딱 맞다.

정말 자신은 깨끗해서 상대를 비방하는지는 생각해 볼 일이다. 그들을 보면 ‘새 사람 새 정치’가 무엇이 새 사람이고 새 정치인지 모르겠다. 역대 정치인에 견줄때 상대의 허물만 보는 지금 후보들과 별반 다르지 않는데도 말이다. 내 생각과 틀리면 적이라는 정치식견이 우리 사회의 갈등과 반목을 만들어 왔고, 당선 되면 소통 행정을 하겠다면서도 일방통행 불통을 한다.

이른 새벽부터 부지런히 나와 길거리 인사하는 모습도 체력의 전지전능함과 무관하지 않다.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면 유권자가 삼고초려 추대로 정치를 해달라고 사정해야 할진데 본인들이 나서서 열심히 하겠다니 아이러니 하다. 그렇게 보면 정치의 마력이 있긴 하는 모양이다. 자신이 상처투성이 되고 가족까지 피해를 입어도 당선만 되면 이 모든 게 치유되는 게 정치다. 격상된 신분 속에는 후보시절 유권자 표심을 얻으려는 초심은 찾아 볼수 없다.

권력은 자식하고도 나누지 않는다고 한다. 그만큼 권력의 맛은 달다는 것일 게다.

상대방을 비방 험담하여 편 가르기도 남다르다. 지역 기득권과 결탁, 편을 나누고 끼리끼리 정치를 하는 것도 달라지지 않는 토착병이다. 기득권은 지역의 발전보다는 나만 살면 된다는 권모술수로 기득권 유지 연명을 위해 후보를 치장한다. 이 과정에 편승해 당선된 후보는 결국 꼭두각시 놀음 반복이다. 지역의 발전을 위해 나선다는 전지전능한 분들이 오히려 지역발전 저해 장본인으로 전락하고 만다. 화합과 소통은 어디서도 찾아 볼 수가 없다.

여기에 후보들의 남다른 스펙에서도 묻어난다.

이번 6·13지방선거에 나서는 예비후보들이 선관위에 등록한 면면을 보면 전지전능이 어디서 나오는 지를 짐작할 수 있다. 우리지역 기초의원 후보 14명 가운데 11명이 전과 전력이 있어 요즘은 전과도 스펙이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게 중에는 본의 아닌 생활범죄도 있겠지만 어찌됐든 일반인과 다른 스펙을 갖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물론 세상사람 누구도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은 없다. 세상의 진실 기준을 만들어 놓은 4대 성인군자도 그럴 것이고 일평생 산속에서 살아간다는 사람들도 하늘을 우러러 진정 부끄러움이 없을까는 싶다.

문제는 그들의 전지전능함을 판단 못하는 우리 유권자들의 잘못이 크다. 지인, 친척, 동문 등이 말하는 후보를 찍으면서 유권자 권리를 스스로 포기하다보니 그들은 전지전능한 사람으로 둔감한다. 적어도 그들의 전지전능한 의정생활 및 일상생활 모습쯤은 판단할 필요는 있다.

전지전능한 분들에게도 유권자 복지향상과 지역발전을 위해 나서는지, 자신의 입신양명을 위해 나서는지를 묻고 싶다. ‘권불십년’ 그냥 나온 말이 아니다. 자신이 정치를 하고 싶다면 수양부터 쌓고, 정치 대결에서는 남을 비방하지 않고 페어플레이를 했으면 싶다. 절대로 나만 깨끗하다고 하늘에 대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잘못하면 반성을 하라면서 사과를 받고 나면 용서는 커녕 이를 빌미로 목소리를 더 키우는 세상은 만들지 않았으면 싶다. 같은 점은 서로의 취약점(전지전능)이 같아서 어울린다.

그래서 유권자들은 정치 회의감과 혐오감마저 든다.

새들이 사람에게 겁을 먹고 거리를 두는 것은 본능이다. 사람도 정치인에게 거리를 두는 것은 신뢰 부족이다. 그래서 정치는 마음이 통해야 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