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룰’ 당원 입김 세진다
상태바
민주당 ‘공천룰’ 당원 입김 세진다
  • 편집부
  • 승인 2013.09.16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지방선거 대의원ㆍ권리당원 표 반영률 확대
컷오프ㆍ모바일 폐지… 혁신위, 10월내 최종안 확정

내년 지방선거 경선에서는 대의원과 당원들의 표심이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투표 경선과 '컷오프' 예비경선은 폐지된다.

민주당 상향식 공천제도혁신위원회는 지난 11일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상향식 공천제도 광주ㆍ전남지역 공청회'를 열었다.

이번 공청회는 민주당이 '정당의 권력은 당원으로부터 나온다'는 '당원중심 정당'을 추구하고 계파정치, 밀실공천, 나눠먹기식 공천을 배격하기 위한 상향식 공천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

내년 지방선거 경선에서 대의원과 당원의 참여 비중이 대폭 높아지는 것이 이번 공청회 내용의 핵심이다.

시ㆍ도지사 후보는 해당 선거구의 전국대의원(30%), 권리당원(40%), 일반당원 및 당원이 아닌 유권자(30%, 여론조사 포함할 수 있음)가 뽑게 된다.

이는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때 당원 50% 이하, 당원이 아닌 유권자 50% 이상이 참여해 광역단체장 후보를 뽑았던 것과 비교하면 내년 선거에서는 대의원과 당원들의 표심이 경선 결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시ㆍ도의원 후보는 해당 선거구의 '지역대의원 30%+권리당원50%+일반당원 20%'로 선출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광역의원 후보는 해당 시ㆍ도당 전국대의원(50%), 해당 시ㆍ도당 권리당원(50%, 전국대의원 제외)이 뽑는다.

이는 전국대의원과 권리당원의 수가 많은 지역인 호남과 수도권의 경우 선거운동비용의 과다 지출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는 '해당선거구 당원 50%+당원이 아닌 유권자 50%(여론조사 포함 가능)'로 선출한다.

위원회는 모든 공직선거에서 예비경선은 폐지하고 모바일투표 경선은 원칙적으로 배제하기로 했다.

한편 위원회는 수도권에서 한차례 더 공청회를 열고 이달안에 공천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이어 최고위원회 의결과 중앙위원회ㆍ당무위원회 인준을 거쳐 10월내 당헌ㆍ당규를 개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