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축제 특화 육성, 행·재정 지원
상태바
전남지역 축제 특화 육성, 행·재정 지원
  • 편집부
  • 승인 2010.03.03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관광축제 5개·도 대표축제 16개 등 총 21개 선정
연산업축제- 도 대표축제로

전남도는 지역 축제의 경쟁력를 높이고 브랜드를 강화하기 위해 우수축제 21개를 선정, 예산과 행정지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지난 2일 전남도에 따르면 1시군 1대표 축제중 평가를 통해 함평 나비축제와 강진 청자문화축제 등 총 21개의 우수축제가 선정됐다. 이중 문화체육관광부 지원 문화관광축제가 5개, 도 대표축제가 16개다.

총 9억원을 지원받는 문화관광축제로는 최우수로 선정된 함평 나비축제와 강진 청자문화축제(각 3억원), 우수축제인 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1억5000만원), 유망축제로 선정된 담양대나무축제와 영암왕인문화축제(각 7500만원) 등이다.

도 대표축제는 16개 축제중 남도음식문화축제, 정남진물축제, 광양 매화축제, 장보고축제, 보성 다향제, 영광 법성포단오·굴비축제, 여수 거북선축제, 무안 연산업축제 등 8개 축제에 총 1억원을 순위에 따라 차별 지원한다.

또 명량대첩축제, 순천만갈대축제, 목포 해양문화축제, 곡성 심청축제, 구례 산수유축제, 화순 풍류문화제, 장성 홍길동축제, 나주 영산강문화축제 등에도 행정지원을 하게 된다.

최동호 전남도 관광정책과장은“지역 축제의 성공을 위해 지역문화와 지역 정통성, 지역산업을 소재로 차별화된 축제 기획을 하고 관광객이 보고, 즐기고,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참여, 체험형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가겠다”며“또한 관 주도에서 벗어나 민간 주도로 유도하고 유사축제에 대한 통폐합 등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 축제 브랜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수축제는 개최 시기와 소재의 차별성, 관광객 유치홍보, 축제장소의 적합성, 접근성, 관광객 편의시설 등을 현장 참관 평가단의 평가와 전남도축제선정위원회 최종 평가를 통해 순위에 따라 문화관광축제와 도 대표축제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