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세 입김ㆍ현직 프리미엄 급속 약화
상태바
실세 입김ㆍ현직 프리미엄 급속 약화
  • 취재팀
  • 승인 2002.05.1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당내 후보경선 이변 속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벌이고 있는 당내 자치단체장 후보경선에서 자신의 텃밭에서 당 실세가 낙점한 대리인이 낙마하는 등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민주당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인 전남지역은 당내 경선에서 승리를 한 후보가 무난하게 단체장으로 뽑힌 전례로 볼 때 도지사에서 기초 단체장에 이르기까지 상당한 숫자의 단체장의 ‘물갈이’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지사 후보경선에서 허경만 현 지사가 박태영 전 산자부장관에게 패했으며 목포시장 경선에서는 전태홍 목포상공회의소 회장이 김대중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의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은 김흥래 전 행자부 차관을 누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또한 무안군수 경선에서는 서삼석 전남도의원이 민선 1,2기 이재현 군수를 2차결선투표까지 가는 혈전을 벌인 가운데 승리했다.

이는 중앙당이나 실세의 영향력이 지방선거 후보 결정에 영향을 끼치지 못하고 있다는 것과 현직 자치단체장들이 누리던 프리미엄이 약화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김홍일 의원이 지지한 것으로 알려진 김흥래씨의 패배. 이것은 바로 실세인 김심이 큰 영향력으로 작용하지 못했다는 증거다.

김흥래 후보는 불공정시비가 일 정도로 김홍일의원으로부터 유ㆍ무형의 지원과 공개적인 지지표명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었다.
그럼에도 전태홍 후보에게 패한 것은 지역정서를 무시한 당 실세의 오판이 부른 결과라는 것이 현지여론의 지배적인 분석이다.

그동안 구관이 명관이라는 관점에서 누리던 현직 단체장들의 잇점은 더이상 종속되지 못하고 있다. 이는 현직에서 금품수뢰나 친인척과 관련한 구설수, 인허가비리, 특혜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은 단체장들이 대부분 당내 경선 전에 스스로 연임을 포기하거나 참신함을 앞세운 무명의 정치신인들에게 패배하는 사례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결국 지방정치가 중앙정치에 종속되지 않고 스스로의 정치적인 정체성을 찾아가는 현상이라고 풀이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