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악신도시 오룡지구에 수달 가족 서식
상태바
남악신도시 오룡지구에 수달 가족 서식
  • 명가화 기자
  • 승인 2021.01.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미와 새끼 5마리…친환경 생태도시 입증

[무안신문=남악/명가화 기자] 남악신도지 오룡지구 도심을 흐르는 경관물길에 생태계 환경 수준을 알려주는 지표동물인 수달이 발견됐다.

지난 12일 전남개발공사에 따르면 오룡지구 경관물길에 저녁 무렵 어미와 새끼로 보이는 수달 5마리가 떼를 지어 나타나고 있다. 이 수달가족은 경관물길 물속을 오가며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는가하면 물 밖으로 나와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주민들에게 목격되고 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된 수달은 천연기념물 330호로 낮에는 휴식하고 밤에 활동하는 야행성 동물로 2급수 이상의 물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룡지구는 녹지공간을 특화한 친환경 생태도시로 1단계 74만㎡를 조성해 지난해 7월 입주를 시작했으며, 2024년까지 280만㎡에 2만9,800여 세대 약 2만5,000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