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이혼 20년 새 2.4배로 증가…전체 이혼의 35%
상태바
황혼이혼 20년 새 2.4배로 증가…전체 이혼의 35%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1.01.1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사회동향 2020’…혼외출산율 크게 늘어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황혼이혼이 20년 새 2배 넘는 수준으로 늘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20’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 지속 기간이 20년 이상인 황혼이혼 건수는 3만8천446건으로 전체 이혼 가운데 34.7%를 차지했다.

미성년 자녀가 없는 부부의 이혼 건수 역시 지난해 5만9천356건(54.8%)으로 늘었다.

이혼 연령도 높아졌다. 남성의 평균 이혼 연령은 1990년 36.8세에서 지난해 48.7세로 여성도 32.7세에서 45.3세로 높아졌다.

더불어 중·고령층이 생각하는 이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는 추세다.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경우에 따라 이혼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응답한 50대 비율은 2008년 23.3%에서 지난해 49.5%로 두 배 이상으로 커졌다.

혼외출산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2019년 국내 혼외출산자는 6천974명이 신고,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2.3%의 혼외출산율을 기록했다.

혼외 출생아 부모의 연령은 2018년 기준으로 35∼39세가 가장 많았다.

특히 부모가 19세 이하인 경우 혼외 출생아 비중이 높았는데, 2018년 19세 이하의 나이로 아이를 출산한 어머니 중 절반(49.9%)은 혼외출산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는 혼외출산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월등히 많았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남성 응답자의 75.0%, 여성의 경우 76.2%가 각각 혼외출산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