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정부양곡 방출 결정에 심각한 우려 표명”
상태바
서삼석 의원, “정부양곡 방출 결정에 심각한 우려 표명”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1.01.0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에 쌀 시장방출은 농민 요구 외면한 무책임한 조치”
▲서삼석 국회의원
▲▲서삼석 국회의원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지난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연재해로 인한 쌀 생산감소 피해에 대해서는 “가격이 올랐다” 며 외면하던 농식품부가 쌀 시장방출 계획을 들고나온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6일 농식품부 발표에 따르면 1월에 2020년산 산물벼 8만톤과 2018년산 4만톤 등 12만톤, 2월 설 이후 6만톤 등 총 18만톤을 시장에 방출할 계획이다.

서삼석 의원은 “농민단체와 쌀생산자협회 등에서는 애초 수확기가 끝나는 2월 설 이후 5만톤 이내에서 방출할 것을 요구하여 왔다”라며 “1월의 시장방출은 이러한 요구에 대해 어떠한 고려도 없는 매우 무책임한 조치이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농민들은 설 전의 조급한 시장방출이 시장 혼란을 야기하고 가격하락을 부추길 것을 걱정하고 있다”라고 현장의 우려를 전했다.

서삼석 의원은 “역대 최저의 농업예산 비중, 역대 최저의 곡물 자급률, 역대 최저의 농업소득 비중이라는 심각한 농정의 위기상황에서도 농식품부는 위기의식도 없이 독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는 농식품부의 전향적인 정책변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