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의료기관 병문안’ 금지
상태바
전남도, ‘의료기관 병문안’ 금지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0.11.2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회 금지·간병인 최소화·유증상자 출근제한 등 고강도 대책

[무안신문=김건우 기자] 전라남도는 최근 의료기관 근무자의 코로나19 확진 사례 발생에 따라 의료기관의 면회를 제한하는 등 고강도 대책에 나섰다.

의료기관 직원 및 입원환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지역사회로 확산 통로가 될 수 있어 심각한 결과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 강경책을 마련했다.

특히 병원 폐쇄 등으로 의료서비스의 차질이 제기될 수 있으며, 심각한 경우 의료대란까지 빚어질 수 있다. 면역력이 약한 환자의 경우 일반인 보다 더욱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번 수칙에 따라 의료기관들은 면회를 금지하고 간병인을 최소화해야 한다. 직원 및 환자 가족들은 기본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하며, 직원들의 원외 활동도 줄이고 증상이 있는 직원은 출근을 제한하는 등 적극적인 예방에 나서기로 했다.

의료진의 경우 마스크(KF94)와 얼굴보호대, 라텍스장갑, 비닐가운 등 착용과 함께 아크릴 차단막 설치, 손 소독제 비치 등을 준수토록 했다.

앞서 전라남도는 요양병원의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서 지난 13일부터 면회를 전면 금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