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비대면 소비확대 수산분야 대응 방안 토론회 개최
상태바
서삼석 의원, 비대면 소비확대 수산분야 대응 방안 토론회 개최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11.1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물 소비 추세 및 유통구조 변화 대응책 마련 필요”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식품의 비대면 소비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수산분야의 소비확대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영암·무안·신안군)이 지난 18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비대면 소비확대, 수산분야 대응 방안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서삼석 의원실이 주최하고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와 농수축산신문이 공동 주관한 행사로, 수산식품 시장의 비대면 소비 동향에 대해 진단하고 비대면 소비 시대에 수산업계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삼석 국회의원(영암·무안·신안)
▲▲서삼석 국회의원(영암·무안·신안)

현재 우리 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식생활 및 수산물 소비패턴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 외식은 줄어들고 온라인 배송 서비스를 통한 구매가 증가하고 있지만, 수산업은 수산물 유통구조의 특성상 소비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수산물은 간편식 등 가공식품 개발이 다소 미진하고, 배송 중 선도관리가 까다롭다. 특히 활어회 중심으로 소비되는 양식수산물 유통 구조 등으로 비대면 소비확대에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서삼석 의원은 “코로나19로 온라인 배송이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수산물 유통구조는 도매시장 등 오프라인 중심 시장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다”면서, “수산물 식품 산업 소비 추세 및 유통구조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