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직원도 징계받으면 성과급·명퇴수당 못 받는다
상태바
공공기관 직원도 징계받으면 성과급·명퇴수당 못 받는다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0.10.1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공직유관단체 1천227곳에 권고…내년 하반기 적용

[무안신문=김정순 기자] 내년부터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 등 공직유관단체 임직원도 공무원처럼 비리 행위로 징계를 받으면 성과급이나 명예퇴직수당을 받지 못하게 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기업과 지방공기업 등 공직유관단체 1천227곳이 내년 하반기부터 비리 행위자에 대한 성과급과 명퇴수당 지급 금지 규정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지난 13일 밝혔다.

공무원과 동일하게 중징계나 금품·향응 수수, 횡령, 성폭력, 음주운전 등으로 징계를 받으면 해당 연도 성과급을 받지 못하고, 징계에 따른 승진 임용 제한 기간에 퇴직하면 명퇴수당도 못 받게 된다.

권익위가 공직사회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공직유관단체에 이같이 제도개선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