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주민간공항 무안공항으로 이전 ‘입맛대로’
상태바
광주시, 광주민간공항 무안공항으로 이전 ‘입맛대로’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9.1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시민권익위, 민간공항 이전 ‘유보’…특위 구성, 연내 결정
무안공항 활성화 추진위…입장 바꾸기 불쾌 “약속대로만”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광주 민간공항 2021년까지 조건 없는 무안공항으로의 이전이 광주시의 상황에 따라 입장 바꾸기로 인해 시도민간 불신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전투비행기
▲▲전투비행기

최근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위, 광주시의회 등의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와 광주시 온라인 소통 플랫폼인 ‘바로 소통 광주’에는 민간 공항의 무안국제공항 이전을 재검토하자는 의견이 올라와 내년도까지 무안공항으로의 이전이 사실상 백지화되는 모양새를 보였다. (관련기사 본보 800호, 9월15일자)

이에 최영태 광주시 시민권익위원장은 지난 17일 권익위 전체 회의 후 브리핑에서 “민간공항과 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논의해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으로 이전·통합은 시민 의견 수렴을 연말까지 유보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민권익위는 대신 금명간 교통분과위원과 외부 전문가 등 10여 명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공항 이전에 대한 존치, 이전 등 전반적인 논의를 거친 뒤 전체 회의를 통해 연내 위원회의 공식 입장을 최종 결정키로 했다.

최 위원장은 “2018년 8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통합하는 것을 골자로 상생 협약을 맺은 만큼 이를 이행하기 위한 상생 분위기를 먼저 조성할 것과 민간·군 공항은 병렬적 입장에서 (패키지로) 이전해야 하고 이를 위해 시·도가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덧붙였다.

상생 분위기를 먼저 조성한 뒤 후 이전 찬·반 여부를 최종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전남도와 무안군의 입장은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이전이 패키지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무안공항활성화 추진위원회 박일상 위원장은 “광주시가 상생을 야기하면서도 잦은 말 바꾸기로 신뢰감을 잃게 해 시도민간 갈등만 부추기고 있다”면서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간의 이전협약체결 약속대로만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도의회 나광국(무안2) 도의원은 “광주시가 최근 시도행정통합을 제안해두고 한편으로는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이전을 패키지로 민간공항 이전 반대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모순되는 행위”라고 광주시의 행보에 비난했다.

한편,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은 민선 7기 출범 직후인 2018년 8월 협약을 통해 2021년까지 광주 민간 공항을 무안 공항으로 이전·통합하기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