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조, ‘무안군 상급자 갑질’ 엄벌촉구
상태바
전국공무원노조, ‘무안군 상급자 갑질’ 엄벌촉구
  • 김건우 기자
  • 승인 2020.09.1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솜방망이 처벌 안 돼”…직위해제·수사기관 고발 요구
피해당사자들 합당한 구제·보호 안되면 ‘강력 투쟁’ 천명

[무안신문=김건우 기자] 전국공무원노조 무안지부(지부장 김동주, 이하 전공노무안지부)가 지난 11일 무안군보건소 ‘상급자갑질’ 논란과 관련해 엄벌을 촉구하는 성명에 이어 17일 오전 11시 무안군청 앞 광장에서 갑질 공무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사진은 2020.09.17 오전11:30분 공무원 노조 현장
▲▲사진은 2020.09.17 오전11:30분 공무원 노조 현장

이날 기자회견문 낭독에는 전국공무원노조 김현기 수석부위원장, 전남본부 이해준 본부장, 목포·신안 시군지부장을 비롯한 무안지부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무안군보건소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번째 행해지는 갑질 사건의 진실을 재조사하고 이번에는 합당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김산 무안군수에게 요구했다.

이들은 “무안군보건소 주무담당 팀장과 주무관은 코로나19 비상 상황에서 근무 중 음주행위도 모자라 부하직원들을 향해 갖은 비난과 모욕적인 언사로 방역의 최 일선 담당자들의 사기를 꺾는 갑질(직장내 괴롭힘)을 했다”면서 “이중 팀장은 지난해 직장 내 갑질로 노조에서 강력한 요구를 해 조합원수가 적은 곳으로 인사조치 했지만 1년도 되지 않아 다시 보건소에 들어와 또 다른 갑질로 제2의 피해자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산 군수는 감사팀을 통해 13명의 진술서를 확보했음에도 당사자들을 가벼운 훈계 처분으로 조속히 마무리하였고 가해자들을 감염팀 부서 내에 그대로 둔 채 일부 피해자들만 분리하는 비상식적인 인사로 직장 내 갑질 사건을 축소·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억울한 피해자들은 2차 탄원서를 행자부와 국가권익위원회 그리고 전남도 감사계에 냈지만 아직까지 묵묵부답으로 답이 없어 피해자들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자유게시판에 억울함을 호소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전공노무안지부는 “솜방망이 처벌인 훈계를 즉각 철회하고 갑질 가해자 직위해제와 함께 모든 사안에 대하여 철저한 재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고 부족하다면 수사기관에 고발조치하여 엄벌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 모든 책임은 안일하게 대처한 김산 무안군수에게 있다”면서 “군민의 명예를 훼손한 것과 고통 속에 지내온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요구했다.

끝으로 “지금과 같은 무시와 안일한 태도로 일관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모으고 양심 있는 시민사회 및 연대조직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한편, 무안군보건소에서 근무하던 하위직 공무원들은 지난 5월 무안군수에게 직장 내에서 상사로부터 모욕적인 언사 등 갑질을 당했다며 익명으로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감사를 벌인 무안군이 지난 7월7일 문책(훈계) 처분을 하자 최근 재차 국민권익위원회와 전남도에 탄원을 제출했다.

▲사진은 2020.09.17 오전11:30분 공무원 노조 현장
▲▲사진은 2020.09.17 오전11:30분 공무원 노조 현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