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공항 이전 추진 원점 재검토 해야”
상태바
“광주 군공항 이전 추진 원점 재검토 해야”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9.1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재 군의원, 무안군의회 제267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박성재 군의원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광주 민간공항과 군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해 광주시의 원칙 없는 일방적 움직임에 유감을 표하며, 비상식적 행태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박성재 군의원
▲▲박성재(군공항 무안군이전반대특별위원회 위원장) 5분 발언
▲박성재(군공항 무안군이전반대특별위원회 위원장)
▲▲박성재(군공항 무안군이전반대특별위원회 위원장)

박성재 군의원(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반대 특별위원회)은 지난 14일 열린 무안군의회 제267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최근 “‘군공항 이전 없이는 민간 공항 이전도 없다’는 식의 주장과 특정지역을 염두에 둔 듯한 ‘패키지 빅딜론’까지 등장하며 우리 군민들을 갈등과 혼란 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면서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예비후보지 조차 선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 이전을 볼모로 한 광주시의 조건부 이전 움직임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전남과 광주 지역민들을 이간질하고 혼란만을 가중시키는 비상식적 움직임을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민선7기를 시작한 2018년 8월 광주 민간공항의 통합 이전을 전남도지사와 협약했으며, 지난 6월에는 광주 민간공항이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가야한다는 시·도지사의 협약을 넘어 시·도민에 대한 약속이라며 조건 없는 이전을 다시 한 번 약속했다”며 “광주시가 국가 정책에 순응하지 않고 지금에 와서 기존 협약과 약속을 모두 무시한 채 통합 이전에 대한 재검토 움직임을 동조 또는 용인하는 듯 비춰지고 있는 것이 매우 개탄스러울 따름이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광주공항 통합 이전이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사업의 조건부가 될 수 없다”며 “혼란과 갈등만 증폭시키는 광주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광주시에 촉구했다.

또한,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 문제과 관련해 “광주시는 2014년 전남도와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광주 군공항 이전 건의서’를 국방부에 일방적으로 제출했고, 2016년에는 ‘광주 군공항 이전 적정지역 조사·분석 용역’을 통해 독단적으로 이전 후보지를 전남의 4곳으로 압축하여 선정하는 등 무안군민과 도민들의 의사는 철저히 무시한 채 지역민을 기만하고 갈등만 조장하여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시는 그들이 추진해 온 일련의 과정들에서 단 한 번이라도 상생을 위한 노력이 있었는지 되돌아 봐야 한다”면서“최근 대구 군공항 이전 사업이 지역사회의 합의에 기반하여 갈등과 이견을 조정하며 극적으로 해결된 것은 해당 지역민들의 수용 의지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한 사례”라고 말했다.

따라서 박 의원은 “전투비행장 이전 반대를 명백히 밝힌 무안군민들에게 전투비행장 이전을 계속해서 강요할 것이 아니라 그 동안의 추진 절차와 방식의 잘못을 인정하고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 전투비행장 이전을 원하는 지역을 찾는 공모 방식으로의 대전환을 모색할 것을 광주시와 국방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나광국 전남도의회 의원(무안, 더불어민주당)
▲▲나광국 전남도의회 의원(무안, 더불어민주당)

앞서 나광국 전남도의회 의원(무안,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8일 제34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무안국제공항과 광주민간공항의 이전·통합문제는 국가 정책으로 결정된 사안일 뿐 군공항 이전과는 전혀 별개의 문제다”며 “서로 다른 두 사안을 결부시켜 정치·정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최근 광주시 일각에서 광주 민간공항과 군공항 이전을 패키지로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며 “군공항 이전문제를 빌미로 이미 오래 전 결론 난 민간공항 이전 건을 다시 들춰내는 것은 양 시·도민 간 감정싸움만 부추길 뿐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의회, 시민단체 등은 최근 잇따라 “광주 민간공항을 군공항 이전 확정 후 무안공항과 통합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해 2021년 말까지 광주민간공항 무안공항 이전이 물 건너간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