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 사각지대’ 전남에 의대 신설 촉구 잇따라
상태바
‘공공의료 사각지대’ 전남에 의대 신설 촉구 잇따라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9.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도민 결집 의대 설립 공감대 형성 총력
의정협의체 재논의서 반드시 설립 반영 노력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전남도와 도의회가 정부 여당과 의료계 힘겨루기로 인해 유탄을 맞은 ‘전남 의과대학 설립’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도민을 결집시켜 숙원사업을 이뤄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부·여당과 의협은 지난 4일 의료파업 철회를 위해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추진은 코로나19 확산이 안정화될 때까지 관련 논의를 중단하겠다”면서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의협과 민주당이 협의체를 구성, 법안을 중심으로 원점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재논의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이날 양측은 "4대 정책(의대증원, 공공의대 신설,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비대면 진료)의 발전적 방안에 대해 협의체에서 논의하고, 논의 중에는 관련 입법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고 명문화했다.

이렇게 되면서 정부·여당이 지난 7월 말 의대 정원 확대 방침을 발표했을 때만 해도 전남 지자체와 지역사회는 사실상 전남에 의대와 종합병원이 들어서는 것으로 받아들이며 열악한 의료 기반의 해묵은 지역 숙원을 풀려던 전남 지역사회에 근심거리를 안겨줬다.

이와 관련해 김영록 지사는 지난 8일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공공의료와 의과대학의 필요성을 절감한 계기를 실감했다”며 “앞으로 논의될 협의체에서 전남에 국립의과대학이 반드시 설립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과 도민, 공직자 모두가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전남도의회도 힘을 보태고 나섰다.

신민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6)은 8일 도의회 34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 촉구 건의안’을 내고 당초 당정협의에서 밝혔던 ‘의과대학 없는 곳에 의과대학을 신설하는 방안’을 재논의 과정에 반드시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고, 건의안을 정부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신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중 유일하게 의과대학과 중증질환치료 전문 상급종합병원이 없는 지역은 전남이 유일하다”며 “국가적 의무마저도 다하지 못하고 있는 의료사각지대인 전남의 절박한 의료 환경 속에 국가의 존재이유를 찾는다면 전남권 의과대학 신설은 조속히 확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7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전남권 의대 설립, 포기할 수 없다’는 논평을 통해

“지역 간 의료 불균형 해소와 도민 건강권 보장을 위해 전남권 의대 설립이 중단되는 것은 절대 있어서도 안 된다”며 “전남의 의대 설립은 단순한 의대 정원 확대 등과는 차원이 다른 도민 건강권 확보,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한 정책으로 200만 전남 도민의 숙원인 전남권 의대 설립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