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군공항 이전 안달(?)
상태바
광주지역 군공항 이전 안달(?)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8.3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시장 “민간공항 조건 없이 무안공항 이전” 약속
광주시민단체 “내년 광주 민간공항 무안 이전 안 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의대↔군공항 ‘빅딜론’ 또 언급
무안군민, “광주시 맘대로 전남의대 주고, 군공항 이전 추진”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광주 군공항 전남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광주시의 정치인과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가 아전인수격으로 전남도민과 무안군민을 무시하는 발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군공항반대
▲▲군공항반대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는 지난 8월27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합의대로 군공항 이전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만큼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한다’는 내용 협약을 즉시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은 지난 2018년 8월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합의 발표문’을 채택했고, 이날 기자회견은 합의문 채택 2주년을 맞아 이뤄졌다.

협의회는 “전남지사는 군공항 조기 이전사업에 적극 협력기로 한 당초 약속을 지켜 군공항 이전설명회를 수용할 것을 요구한다”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민간공항 이전을 강력히 저지할 것이다”고 엄포를 났다.

하지만 이들 시민단체와 달리 이용섭 광주시장은 민선 7기 광주시장으로 당선되고 2018년 6월23일 인수위를 통해 “민간공항은 군 공항 이전과 별개로 조건 없이 무안공항으로 이전해 무안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시장은 지난 6월에도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면서 “민간공항은 내년 말(2021년)까지 예정대로 전남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군 공항 이전을 두고 광주지역 정치인들도 정치적 발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지난 8월26일 기자간담회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과 전남의대 유치, 혁신도시 시즌2, 해상풍력 등 지역 현안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전남지역 의대 유치와 광주 군공항 이전 ‘빅딜론’을 제기했다. 이 같은 발언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현직이던 지난 7월18일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삼석 국회의원, 송갑석 국회의원, 김산 무안군수 등 6명이 참석한 자리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강 전 수석은 이들 모임을 주선했고 “받을 건 받고 줄 건 주자”며 전남의대와 한국공항공사 무안이전을 군공항 이전의 대가로 ‘빅딜론’을 제기한 바 있다.

기자회견에서 강 전 수석은 군공항 이전 빅딜과 관련해 “전남은 정부에서 의대 정원 증원을 발표했으니 (의대 유치) 손에 쥔 떡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전남은 현재 의대가 없어 법을 바꿔야 의대 신설이 가능하다”며 전남도의 적극성을 요구했다.

또한 강 전 수석은 “군공항 문제는 소음 때문에 지역민 입장에서 참 고통스러운 일이다. 무안이든 신안이든 지자체장 입장에서 오라고 하기 어렵다”면서 “무안군수를 직접 만나 얘기를 나누려고 했으나 제 신상 변동으로 안 됐다. 개인적이라도 무안군수를 만나 대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강 전 수석의 이 같은 발언이 마치 광주시와 자신이 전남 의대를 주고 안주고 결정권을 쥐고 있는 것처럼 비춰져 전남도민을 무시하고 군공항 이전을 위한 활용수단으로만 전남 의대 유치를 바라보고 있다는 비난이다.

광주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박문재 상임위원장은 “강기정 전 수석과 광주시가 전남에 의대를 주고 말고 할 권한과 능력이 있느냐”면서 “전남도민의 숙원사업을 볼모로 자신들의 암 덩어리인 군공항을 보내려는 정치적인 꼼수뿐이다”고 꼬집었다.

박일상 무안공항 활성화 추진위원장은 “강 전 수석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로 이용섭 광주시장과 경선에서 밀렸고, 오는 2022년 지방선거에서도 광주시장 후보로 출마할 것으로 알려져 있어 군공항 이전 ‘빅딜론’은 정치적 발언에 불과하다”면서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 역시 정부 사업을 이래라저래라 도를 넘는 주장은 무안군민들을 무시하고 나아가 반발감만 키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