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지방대 3곳 중 1곳 신입생 70%도 못 채운다”
상태바
“2024년, 지방대 3곳 중 1곳 신입생 70%도 못 채운다”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0.07.30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전북 22.4%로 가장 감축률 가장 커…지방대 위기
수도권 대학 정원 감축, 부실대학 폐고 등이 대안
대학교육연구소, 통계청 인구추계 등으로 본 2024년 추산

[무안신문=김수지 기자]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 외 지방대 3곳 중 1곳이 4년 뒤 학부 신입생 정원의 70%도 채우지 못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학교육연구소가 전국대학노동조합 정책연구과제로 수행한 ‘대학 위기 극복을 위한 지방대학 육성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수도권 외 지역 소재 일반·전문대 등 지방대학 220개교 중 2024년 신입생 충원율 95%를 넘는 곳은 단 한 곳도 없을 것으로 예측됐다.

대학교육연구소는 통계청의 지난해 3월 장래인구추계 자료와 교육통계연보를 활용, 전국 17개 시도별 고교 졸업자 수와 증감률을 산출했다. 이어 4년제·전문대 여부, 학생 선호도, 대학평가 등을 통해 대학별 입학인원 감소지수를 설정했다. 이를 지난해 대학별 정원 내 입학자 수에 반영해 매년 입학자 수를 추정했다.

추계 결과 올해부터 2024년까지 전국에서 입학 가능 학생 수는 총 7만3,475명(감축률 16.1%)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지방대학 3분의 1이 넘는 85곳(34.1%)은 신입생 충원율 70% 미만으로 예측됐다. 학생을 절반도 못 뽑는 ‘50% 미만’ 대학도 26곳으로 11.8%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수도권 대학들은 같은 기간 7곳을 제외한 119곳(94.4%)이 70% 이상 충원할 것으로 나타났다.

감축률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광주·전남·전북이 22.4%로 가장 컸으며 강원도가 22.3%로 뒤를 이었다. 이어 대구·경북이 20.7%, 부산·울산·경남이 20.3%로 나타났다. 대전·충북·충남 13.7%, 제주 13.5%, 수도권 11.8%였다. 4년 안에 충청·제주 권역을 제외한 지방대학의 입학 가능 학생 수가 20% 이상 줄어든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학생 수 감소가 지방대학 위기의 직격탄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학생 수 감소는 등록금 수입 감소로 이어지면서 운영난에 빠지게 한다는 것이다.

추계를 반영하면 지방대학 학부 등록금 수입은 2018년 대비 2024년 4분의 1(25.8%) 가까이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 2018년 등록금 수입은 전체 사립대학 재정의 53.8%에 달한다.

이에 따른 미충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수도권 대학 정원 감축’ 36.1%, 부실대학 폐고 24.5% 등이 제시되고 있다.

대학교육연구소는 이를 근거로 수도권을 포함한 전체 대학의 정원을 10% 감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0%를 감축하면 지방대학 입학정원이 3만명 정도만 줄어 미충원 사태를 방지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또 정부가 사립대학 재정의 절반 이상을 지원하는 ‘정부책임형 사립대학’ 제도를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일부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공영형 사립대학이 아닌 전체 사립대학을 대상으로 한다. 내국세의 일부를 대학에 투입하는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을 제정해 재원을 마련하고 회계 투명성을 확보해 대학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