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기초연금 수급자 47만 명
상태바
전남 기초연금 수급자 47만 명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6.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 1만3,927명…여수 가장 많고 구례 가장 적어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전남지역 34만여명이 기초연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9일 국민연금공단 광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역 기초연금 수급자는 전남 34만3,307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수급자 534만5,728명의 0.65%를 차지하는 수치다.

전남에서는 65세 이상 42만2548명의 81.2% 정도인 34만3307명이 기초연금을 받았다.

시·군별로 보면 여수(4만268명), 순천(3만466명), 목포(2만7,723명), 고흥(2만3,084명), 나주(2만505명) 등이 수급자로 집계됐다. 무안은 1만3927명이다.

한편 국민연금이 지난해 8~9월 기초연금 수급자 2000명을 대상으로 면접 조사 결과, 기초연금 수급자의 82.4%는 ‘기초연금이 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기초연금 수급액에 대해서는 조사대상의 61.2%는 ‘만족’하나, 9.5%는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초연금이 생활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연금액이 30만원으로 인상된 소득하위 20%(88.1%)가 인상되지 않은 20~70%(80.0%)보다 높았고, 남성보다는 여성이, 연령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기초연금 수급에 대한 생각’을 살펴본 결과, 조사대상의 절반 이상이 ‘나라가 나를 존중해 준다(57.8%)’는 느낌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이외 ‘생활에 여유가 생길 것이다(46.7%)’, ‘자녀 등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지 않아도 되겠다(37.7%)’ 등 답변도 이어졌다.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기초연금은 2014년 7월 처음 도입됐다. 시행 당시 424만명이었던 수급자는 지난해 말 기준 535만명으로 111만명 증가했다. 월 최대 20만원이었던 기초연금액은 2018년 9월 25만원으로 인상된 후, 현재 30만 원으로 단계적 인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