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초당대 자원봉사자들, 몽탄 양파농가 일손돕기
상태바
목포대·초당대 자원봉사자들, 몽탄 양파농가 일손돕기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0.06.1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김수지 기자] 전남도사회복지협의회는 지난 12일 몽탄면 양파농가에서 목포대·초당대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해 농촌 일손돕기를 진행했다.

협의회는 삼성·사회복지공동모금회 후원·지원으로 ‘전남지역, 농산물 기부식품에 대한 모델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농촌 일손돕기는 목포대학교 15명, 초당대학교 25명 등 총 4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무더위 속에서도 마스크 착용 및 열 체크, 손 소독 등 지침을 준수하며 양파 수확 및 업무보조 활동에 임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019년 2월부터 전남사회복지협의회와 협력해 전남지역의 인구고령화 및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자원봉사자들을 통해 일손을 지원하고 수확물 일부를 기부 받아 전남지역 소외계층(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 식생활 개선을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