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60세 이상부터 코로나19 고위험군
상태바
WHO “60세 이상부터 코로나19 고위험군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0.06.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자, 당뇨병, 고혈압 등 기저질환자도 고위험군에 포함

[무안신문=김수지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지침에서 건강 상태가 중증 이상으로 나빠질 우려가 있는 고위험군으로 ‘60세 이상’, ‘흡연자’, ‘기저질환자’ 등을 명시했다.

지난 3일 WHO가 발간한 ‘코로나19 임상 관리’ 중간 지침에 따르면 WHO는 중증 질환 위험 요소를 이같이 정의했다.

우선 고위험 연령군 기준은 60세 이상으로 규정하고 나이가 올라갈수록 중증 위험도 높아진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 방역 당국이 마련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지침’ 8-1판에선 WHO 흡연중증으로 진행하는 위험 요인 중 연령 기준은 ‘65세 이상’으로 잡고 있다.

WHO는 지난 3월 발표한 지침에선 언급하지 않았던 흡연자도 고위험군에 포함했다.

지난달 11일 WHO는 성명을 통해 “공중 보건 전문가들이 연구 내용을 검토한 결과 흡연자들은 비흡연자와 비교해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가능성이 더 높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흡연은 폐 기능을 손상시켜 신체가 코로나바이러스와 여타 질병과 싸우는 것을 훨씬 어렵게 만든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국 방역당국은 WHO 성명 발표 한 달도 더 전인 4월2일 마련한 대응지침 7-4판에서 흡연자를 고위험군에 추가한 바 있다.

이외에도 비전염성 기저질환 가운데 당뇨병, 고혈압, 심장병, 만성폐질환, 뇌혈관질환, 만성신장질환, 면역억제, 암 등이 치명률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정의했다.

이와 관련해 WHO는 각국 보건당국 등에 고령자들부터 검사하고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신속히 치료할 것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