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고속철도 천안 아산-세종-공주 직통선로 개설해야
상태바
호남고속철도 천안 아산-세종-공주 직통선로 개설해야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0.05.2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역 우회에 따른 KTX 추가 요금 부담

[무안신문=김정순 기자] 전라남도사회단체연합회(연합회장 황금영, 36개 단체)가 KTX 오송 우회에 따른 추가 요금 부담문제 해소를 위해 호남고속철도 ‘천안 아산-세종-공주’ 직통선로 개설 계획 수립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호남고속철도는 2005년 6월 경부고속철도의 '오송역'을 분기역으로 선정하고 2006년 8월 기본계획을 확정한 후, 2015년 4월에 공주까지 신선을 완공하며 본격적인 고속철도시대를 열었다.

그렇지만 천안 아산에서 공주 직통선로(안)보다 19㎞를 더 우회하며 호남선·전라선 이용객이 2019년 상반기까지 6,235억원을 추가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2005년 당시 추병직 건설교통부장관은 8월22일 국회 건설교통위원회에 출석해서 '추가 요금은 없도록 한다는 것이 정부의 원칙이며 입장'이라고 했으나 아직까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불합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호남고속철도가 천안 아산에서 오송으로 우회하지 않고, 공주로 바로 연결되는 직통선로를 개설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공동건의문은 청와대, 국회,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송부하여 지역의 현실을 알리고 지속적인 활동을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