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만생종 양파값도 강세 전망…생산량 감소 영향
상태바
중만생종 양파값도 강세 전망…생산량 감소 영향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5.2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생종 상품 1㎏당 경락값 900원으로 평년 크게 웃돌아
중만생 1㎏당 경락값 800원 전망…중국 물류 차질 ‘반사이익’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올해 양파값은 조생종에 이어 중만생종도 강세 기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바닥세였던 여파로 국산 양파의 생산량이 대폭 줄어든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입량 감소세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양파는 최근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상품 1㎏당 900원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현 시세는 지난해 5월의 평균인 571원은 물론 평년 659원을 크게 웃돈다. 

이같은 강세 기조는 조생양파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10% 이상 적고, 평년과 엇비슷한 수준까지 감소한 게 주원인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양파 수입량이 줄어든 것도 한 요인이다. 

4월 양파 수입량은 2,941톤으로 전년 대비 34%, 평년에 견줘 21%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수입국인 중국에서 수출 물류가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 중국산 수입양파의 손익분기점이 1㎏당 800~900원에 형성돼 국산보다 높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이달 하순 무안·장흥을 시작으로 본격 출하될 중만생종 역시 1㎏당 800원대 이상의 강세 기조를 예상하고 있다.

중만생종의 재배면적도 전년 대비 19.4%, 평년 대비 13% 감소해서다. 재배면적이 이 정도로 줄면 작황이 평년 수준을 크게 웃돌더라도 중만생종 생산량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변수는 수입량이다. 대부분의 전문가는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지 않았고, 수입양파의 손익분기점이 여전히 국산 가격보다 높아 수입량이 지난해보다 적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동안 수입업체마다 중국산 양파로 손해를 크게 봤기 때문에 대규모로 들여올 여력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