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탄흔’ 옛 전남도청 현판 복원…남악 도청서 제막
상태바
‘5·18 탄흔’ 옛 전남도청 현판 복원…남악 도청서 제막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5.1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전남도와 전남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행사위원회는 지난 15일 남악신도시 전남도청 청사 앞 광장에서 ‘전남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과 ‘옛 전라남도청 현판 및 기둥’ 제막식을 가졌다.

기념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와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장석웅 전남교육감, 국회의원, 오월단체 대표, 전남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행사위원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1980년 5월 당시의 흔적이 남아있는 옛 전남도청 현판과 기둥을 복원해 현 도청 청사 앞에 세워 40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더했다.

전남도 기록관에 보관 중인 옛 전남도청 현판은 공공기록물(‘행정박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1980년 5·18 당시 전남도청(광주 동구 금남로) 정문에 부착돼 있던 것으로 2005년 10월 도청이 전남 무안으로 옮겨오면서 떼어졌다.

기록관에 보관 중이던 현판은 2017년 7월 국립과학수사과학원으로부터 현판 함몰 흔적 7개 중 하나는 M1 카빈소총이나 권총탄과의 충격으로 생겼을 수 있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다.

해당 부위는 가로 31.5㎝, 세로 132.5㎝ 크기 황동 주물 현판에서 세로로 쓰인 '전라남도청'이란 글씨 중 '전'자의 'ㄴ' 부분 옆에 생긴 함몰 부위다.

한편, 전남도는 올해 처음으로 목포역·나주 금성관, 무안터미널 등 도내 25곳을 5·18 사적지로 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