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관광객 6천만’ 시대 열어
상태바
전남도, ‘관광객 6천만’ 시대 열어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5.1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천255만 명 방문, 전국 2위…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발표
목포, 광양, 신안, 해남, 담양, 고흥, 완도, 진도 등 8개 시·군 40% 증가
무안군 관광객 유치 허울 뿐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통계결과 지난해 전남도에 관광객 6천255만명이 방문해 전국 2위를 차지, 민선 7기 도정목표인 6천만명을 조기 실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전국 주요 관광지점의 무인계측기와 CCTV 자료, 유료관광지 입장권 판매실적 등을 통해 입장객 통계 자료를 매년 5월 발표한다.

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 전국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라남도에는 2018년 대비 1천182만명 증가한 6천255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이는 7천703만명인 경기도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다.

특히 지난해 4월 개통한 신안 천사대교와 9월 개장한 목포 해상케이블카, 체류형 관광지로 급부상중인 진도 쏠비치리조트 등이 한몫했으며, 앞으로 섬·해양과 연계한 관광자원 개발로 서남권 관광활성화가 기대된다.

전년 대비 40% 이상 관광객이 증가한 지역은 목포시와 광양시, 신안군, 해남군, 담양군, 고흥군, 완도군, 진도군 등 8개 시군이다.

신안군은 천사대교 개통으로 전년대비 113%가 증가했으며, 목포시는 해상케이블카 개통으로 처음으로 5백만명을 넘어섰다. ‘2019 순천 방문의 해’를 맞은 순천시는 1천만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각종 지역축제 중단과 행사 취소 등으로 인해 6천만명 관광객 유지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실제로 지난해 1분기 관광객 1천276만명 대비 올해는 847만명으로 33.6%가 감소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해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한 대대적인 붐 조성 이벤트 행사와 캠페인 전개, 지역특화 여행상품 개발 및 콘텐츠를 발굴하고, 적극적인 관광홍보 마케팅을 펼쳐 관광객 6천만명 방문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