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취약계층 긴급 생계비 가구당 30~50만 원 지급
상태바
전남도, 취약계층 긴급 생계비 가구당 30~50만 원 지급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3.2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전남도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지자체 자체적으로 긴급 민생지원 예산 1천835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일용·단기근로자, 영세사업자, 농어민 등 도내 87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30~50만원의 긴급생활비와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요금을 지원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2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민생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전남도는 이를 위해 예산 1천835억원을 편성하고 이 중 1천280억원을 취약계층 긴급생활비로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일용 단기 근로자·영세 사업자·농어민 등으로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이며, 정부로부터 기존 생활 지원을 받는 가구는 제외한다.

가구원 수에 따라 1가구당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하며, 22개 시군에서 발행하는 지역사랑 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할 예정이다.

연 매출 3억원 이하 도소매업·음식 숙박업·학원·농수산업 등 소상공인에게는 3개월분의 공공요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규모는 총 255억원으로, 지원 대상은 상시 고용인원 5인 미만 사업장이거나 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은 10인 미만 사업장 등이다.

전기·수도·가스 요금에 대해 1인당 10만원씩 3개월간 최대 30만원을 지원한다.

김 지사는 “두 가지 민생시책으로 저소득 소상공인은 최대 8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며 “이와 병행해 긴급경영안정 자금이나 특례보증 등 다양한 자금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도비를 추가 투입해 300억원 규모의 경영지원 시책도 시행한다.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상 대출이자 지원, 연 0.8%의 보증 수수료 1년간 전액 감면, 현장 실사 생략, 지역 상품권 할인율 상향, 저신용 취약계층 소액대출, 정책자금 상환기한 연장, 공설시장·공공기관 임대료 감면 등을 반영한다.

전남도의회도 이 같은 대책이 적기에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다음 달 7일 임시회를 열어 추경 예산안과 지원 조례안을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