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경면 새마을부녀회, 손수 만든 마스크 100여개 기부
상태바
현경면 새마을부녀회, 손수 만든 마스크 100여개 기부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0.03.2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김수지 기자] 현경면 새마을부녀회(회장 박창심)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품귀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 손수 제작한 마스크 100여 개를 지난 18일 기부했다.

부녀회는 이번 제작한 마스크를 몸이 불편한 독거노인, 장애인 가정 및 현경면사무소 직원 등에게 직접 나눠주면서 훈훈한 정을 나눴다.

박창심 부녀회장은 “정성스럽게 만든 마스크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서 마스크 제작할 때의 고단함은 잊게 돼 뿌듯하다”며“어려운 시기에 우리 모두 희망을 가지고 코로나19를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수정 현경면장은“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바쁜 일과에도 짬을 내어 마스크를 만들어 준 부녀회에 감사드리며, 우리 직원들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경면 새마을부녀회는 매년 어르신 효도관광, 영농폐기물 수거, 떡국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