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토양개량제 공동 살포작업 추진
상태바
무안군, 토양개량제 공동 살포작업 추진
  • 김나인 기자
  • 승인 2020.03.1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 공급대상 지역…무안·일로·삼향읍, 몽탄면 등 4개 읍·면

[무안신문=김나인 기자] 무안군은 유효 규산 함량이 낮은 농경지 및 산성토양의 개량을 위해 규산과 석회질비료 23만 8천여 포대를 공급하고, 효율적인 공동살포 작업추진을 위해 토양개량제 공동살포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양개량제 지원 사업은 3년 1주기로 농경지에 규산, 석회, 패화석을 전량 무상으로 공급하여 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유지 보전하여 친환경농업 실천기반을 조성해 오고 있다.

무안군의 금년 공급대상 지역은 무안읍을 비롯하여 일로·삼향읍과 몽탄면 등 4개 읍면이며, 회원농협을 중심으로 구성된 7개 작업단으로 하여 상반기 규산질 살포와 하반기 석회질·패화석에 대한 살포작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들 작업단에는 포대당 800원씩, 총 1억9천1백만원의 공동살포 작업비가 지원되며, 올해 공급되는 토양개량제는 규산질 2,985톤, 석회질 1,385톤, 패 화석 406톤이다.

한편, 군에서는 농촌 고령화에 따른 살포작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서 2013년부터 토양개량제 공동살포 작업비를 지원하여 미 살포로 인한 토양개량제 무단 방치사례를 근절해 왔으며, 지난해부터는 살포비용 국비지원으로 군 재정 부담을 덜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공동 살포작업은 농지 소재지별로 이루어지고 있어 관외거주 농업인이나 장기 출타 농업인에 대해서 살포작업단과 사전에 협의하여 공동살포 작업에서 누락되는 사례가 없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