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악 복합체육시설…기재부, 축소 지시
상태바
남악 복합체육시설…기재부, 축소 지시
  • 명가화 기자
  • 승인 2020.02.24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남악/명가화 기자] 무안군이 남악신도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남악 복합체육시설 건립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축소 지시를 받아 변경이 불가피 해졌다.

무안군은 부지매입비 67억원 등 총 450억원(국비 30%, 군비 70%)을 투입해 삼향읍 남악리 2598번지에 복합체육시설을 건설하는 투융자 심사를 지난 1월 기재부와 협의했다. 1층 수영장, 2층과 3층은 복합체육시설을 운영한다는 계획이었다. 또한, 이곳에는 작은 도서관, 스킨스쿠버, 찜질방, 다이빙풀 등 주민욕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시설을 구비했다.

하지만 기재부는 “규모가 너무 크다”며 축소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무안군은 50m 8레인을 25m 8레인으로 변경해 오는 4월 투융자심사를 다시 신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