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국제공항 환전소 운영자 모집
상태바
무안국제공항 환전소 운영자 모집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0.01.1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집공고 응모자 없어 무산…2월까지 연장
농협은행 작년 말 계약만료…2월까지 계약 연장 운영

[무안신문=김정순 기자] 무안공항공사가 무안국제공항 내 은행·환전소 운영자를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무안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12월 말 무안국제공항 2층 환전소를 운영하던 농협은행과 계약이 종료되면서 운영자 선정 공고를 최근 냈으나 응모 기관이 단 한 곳도 없어 무산됐다.

공모에 제시된 운영 시설은 공항 내 1층 영업장과 기존 농협은행에서 맡고 있던 2층 환전소(ATM포함)로 이용객들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건이다.

공사는 운영자 선정에 실패하면서 농협은행과 올해 2월까지 계약을 일시적으로 연장한 상태다.

은행권에서는 무안공항 이용객 대비 공항 영업소와 환전소 운영을 통해 얻는 수익이 낮다고 판단해 공모 참여를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안공항 이용객은 지난해 연간 98만명으로 온라인 환전까지 활발해지면서 200만명은 넘어야 환전소 정상 운영이 가능하다는 것이 업계 입장이다.

영업장과 환전소는 무안공항이 처음 문을 열던 2007년부터 농협은행이 지금까지 맡고 있다. 당시 영업소와 환전소 2곳을 운영했지만, 적자 폭이 커지면서 환전소 1곳과 영업소를 폐쇄하고 환전소만 운영 중이다.

농협은 당시 5년 계약으로 시작, 한 차례 연장했고 이후에는 지난 2017년 10월 18일부터 지난해 12월 31일까지 수의계약했다.

그동안 농협은 연간 수천만원의 적자를 내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토요일과 공휴일에는 오전 9시~오후 6시에 환전소를 운영했다.

무안공항공사는 공모 기준을 낮춰 영업소는 제외하고 환전소만 운영한다는 조건으로 이달 중 운영자 재모집 공고에 나서 응모자가 없으면 수의계약을 검토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