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희망 무안, 비상(飛上)하는 무안국제공항
상태바
2020 희망 무안, 비상(飛上)하는 무안국제공항
  • 박금남 기자
  • 승인 2020.01.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연간 이용객 89만4천 명… 올해 120만 명 예상
국제선 비정기 포함 10개국 14개 노선 운항, 국내선 제주 운항
제주항공, ‘치앙마이’ 2월 13일∼3월 1일까지 2주간 신규취항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무안국제공항 연간 이용객 수가 개항 후 지난해 처음으로 89만4천여명으로 90만명에 육박했다.

무안군에 따르면 올해 무안공항 이용객 수는 지난해 64만명보다 25만4천명이 증가했다.

국제선은 일본노선 운항 중단에도 불구하고 중국 및 동남아 노선 이용객 증가로 전체 이용객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12월 말 현재 무안공항의 국내선 정기노선은 제주 노선에 주 14편이 운항 중이다. (표참조)

국제선 정기노선은 상하이·장가계·싼야(중국), 타이베이(대만), 다낭(베트남), 방콕(태국), 세부(필리핀), 코타키나발루(말레이시아), 괌(미국) 등 7개국 9개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또한, 비정기 국제노선으로 하노이·다낭·나트랑·달랏(베트남), 칼리보·클락(필리핀) 등 3개국 6개 노선이 운항하고 있다. 여기에 오는 2월 13일부터 3월 1일까지 2주간 무안-치앙마이(태국)가 신규 취항한다. 따라서 무안공항은 올해 이용객 120만명이 넘을 것으로 보여 만성 적자공항이라는 꼬리표를 뗄 전망이다.

◆ 활주로 연장, 2022년 중대형 항공기 이착륙 가능

무안공항의 숙원사업이었던 활주로 연장 설계 및 착공 사업이 올해 20억원이 반영돼 2022년부터 전국 4번째로 보잉 747기 등 중대형 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해져 국제공항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 자동 출입국심사대 교체 및 증설예산과 실내공원 조성을 위한 예산도 10억원이 반영됐다.

아울러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와 밀접한 무안공항 경유 KTX 2단계 사업도 국회에서 무려 1천380억원을 증액, 1천800억원이 반영돼 전 구간 개통 시기를 2025년에서 2023년으로 2년 앞당기는데 청신호가 켜졌다.

◆ 정부, 무안공항 등 인바운드 활성화 인센티브

정부가 무안·양양‧청주공항 등 지방국제공항 외국인 방한객 유치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인바운드(외국인 방한객) 활성화, 항공산업 규제혁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지난 12월19일 확정했다.

이번 방안은 기재부, 법무부, 국방부, 행안부, 문화부, 방사청 등과 협업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인바운드 등 신수요 창출, 체질개선을 위한 규제혁신, MRO·화물 등 항공산업 생태계 확장, 항공안전 관리강화 등 4개 분야 17개 과제로 마련됐다.

주요 내용을 보면 외국인 방한객 유치를 위해 무안·양양·청주공항은 인바운드 시범공항으로 집중 지원한다. 인바운드 시범공항에는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한 상품개발에 1억 원, 항공기 전세기 1편당 최대 500만원, 해외광고 등 노선별 최대 5,000만원, 해외 온라인 여행사 광고 2억 원 등을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또한, 무안·제주공항 등은 시설개선에도 나선다.

또한,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12월19일 한국관광공사와 ‘지방공항 및 권역별 지역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주·대구·무안·양양 등 4곳의 국제공항을 중심으로 권역 완결형 항공·관광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추진한다.

양 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지방공항 여객 편의를 위해 관광 인프라를 개선하고, 지방공항 연계 권역별 브랜딩화, 상품개발 및 홍보마케팅 추진, 지방공항 인바운드 관광객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을 정부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 광주시 민간공항 이전 앞두고 공항 명칭으로 태클

사실상 무안을 광주 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 선정 ‘0순위’로 두고 국방부에 예비후보지 선정을 압박하고 있는 광주시가 최근에는 민간 공항 명칭 문제로 활성화에 태클을 걸고 있다.

2021년 말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으로 이전·통합하기로 2017년 8월 협약한 상황에서 군사공항 이전에 공항 명칭 문제까지 더해지는 소모적 논쟁이 민간공항 이전의 발목을 잡지 않을까 우려를 낳고 있다.

명칭 변경은 지난 7월25일 회의에서 광주시가 통합 공항에 ‘광주’라는 명칭을 넣어달라고 요구하면서 안건으로 상정됐다. 국제 항공지도에 광주공항이 사라지면 투자나 국제행사 유치에 악영향을 미치고 무안공항 이용객의 70%가량이 광주시민인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무안군은 공항 명칭 변경 요청 수용이 어렵다고 맞섰다. 전남도도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은 무안공항 개항 당시 정부 정책으로 결정됐고, 공항 시설법에 따라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정하고 고시하며, 이미 무안국제공항의 명칭이 세계 항공지도 망에 등재돼 있어 변경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김포와 김해공항 등 국내에서 여러 차례 공항 명칭 변경 요구가 있었지만 이뤄진 적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