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훑고 간 자리
상태바
바람이 훑고 간 자리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11.2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지난 17일 비바람이 지나간 자리. 도로변 가로수에서 떨구어진 은행잎이 찬바람의 흔적과 함께 겨울이 성큼 다가왔음을 암시해 준다. 상가 주인은 은행잎을 쓸면서 늦가을 정취가 귀찮기도 하다. (사진은 지난 18일, 일로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