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계획 즉각 철회하라
상태바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계획 즉각 철회하라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11.2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 범대위 및 군의회, 광주시 항의 방문
이용섭 광주시장 비공개 회담 제의에 “협의했다” 이용당할 소지 있어 거절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지역위원회, ‘기부 대 양여’ 사업 문제점 인정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상임공동위원장 모종국)와 무안군의회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반대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성재)가 18일 오후 3시 광주시청을 방문해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범대위는 이날 광주시청 앞에서 가진 성명서 발표를 통해 “광주시가 무안군을 광주 군공항 이전후보지로 기정사실화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는 사실은 무안군민을 기만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광주시가 무안군민을 무시하고, 여론 호도를 통한 무안군민들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려 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탄약고와 방공포대 등 군사시설 동시 이전 추진, 사업성 부족 등 자신들에게 불리한 점을 철저히 숨겨왔다”면서 “이를 봤을 때 광주시가 추진하려고 하는 설명회 등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범대위는 “상생이란 명분으로 9만 무안군민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계획은 즉각 중단되어야 마땅하다.”면서 “광주시가 진정한 상생을 원한다면 군공항 유치를 원하는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하는 방식의 대전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범대위는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항의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범대위원들에게 비공개 회담을 제의했으나 범대위원들은 “자리에 앉으면 협의했다고 역이용 당할 수 있다”며 대화를 거절하고 시장실을 빠져나와 무안군민들의 강력 반대 의지를 보여줬다.

모종국 범대위 상임공동위원장은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에 대한 무안군민들의 명백한 반대 입장에도 이전후보지로 무안군을 기정사실화하고, 사업을 밀어붙이려 들고 있는 광주시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무안군민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계획은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재 무안군의회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광주시 측에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18차례에 걸쳐 무안군을 방문하면서 정보 수집 활동을 하는 것은 우리 무안군의 자치권 침해로 볼 수밖에 없고, 주민들의 복지 향상과 무안군의 발전을 위한 노력을 마치 정치적 이익을 위한 선택이라고 폄훼하는 광주시의 행태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광주시는 각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범대위 광주시 항의 방문은 25일 개최되는 광주전남상생위원회를 앞두고 무안군민들의 반대 의지를 강력하게 보여 주었고, 범대위는 향후 무안군민들과 함께 궐기대회 추진 및 국방부에 반대 서명부도 전달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4만 3천여 명이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반대 서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광주시는 곧바로 의견문을 내고 “서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상생해야 할 중요한 시점에서 이런 상황이 발생하게 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군 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해 이 시장과 김산 무안군수, 범대위와 대화를 위한 면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지역위원회가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광산구 의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지역 정치권이 광주 군공항 이전을 총선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이용빈 광산갑 지역위원회장은 기자회견에서 “군공항 이전사업 방식인 ‘기부 대 양여’는 사업의 장기화, 줄어드는 민간투자 등으로 수익사업 유치에 난항을 겪을 것”이라며 “이전 주변 지역과 해당 지자체가 납득할 만한 수준의 강력한 지원사업이 절실하지만, 개발 수익금 내에서 지원사업을 펼칠 수 있어 특단의 지원계획 마련에 한계가 있는 건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산구 지역의 최대 현안인 군공항 이전사업이 광주·전남의 공동발전을 위한 상생이 아닌 갈등 관계로 옮겨가는 점에 대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이제는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21대 총선 공약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