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정치참여, 정치후원금 기부
상태바
또 하나의 정치참여, 정치후원금 기부
  • 무안군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무관 박수양
  • 승인 2019.10.14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무관 박수양

지난 10월 9일은 세종대왕이 문자를 읽고 쓰지 못하는 백성들을 위해 훈민정음을 만든 지 573돌이었다. 애민정신과 민본사상에 바탕을 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배경에 대해 학설은 분분하나 확실한 것은 한글 창제 이후 백성들의 삶에 나타난 변화이다.

한글 창제되기 이전 많은 백성들은 문자를 쓰지 못했고 권력은 문자를 아는 이들에게 집중되었다. 하지만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펴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한 벽보가 붙었다. 그 내용은 “정승아, 공사(公事)를 망령되게 하지 마라”는 것이었다. 백성이 글로써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배우기 쉬웠던 한글은 반포 초기 양반부녀자 중심에서 17세기가 되자 일반 서민들로 사용자가 확대되었다. 소수만이 독점하고 있던 지식이라는 힘이 다수에게 분산되기 시작한 것이다.

오늘날 우리는 신문을 읽고 정치인에게 불만을 표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그 목소리 모두가 정치인에게 닿지는 못하고 있다.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위임 받은 정치인들이 국민의 뜻이 아닌 곳에 권력을 쓰고 있기 때문이다.

대의민주주의라는 제도 아래 정치인들의 권력 남용을 통제하기 위한 보편적인 방법은 선거 때의 투표참여지만 4년에 한 번 하는 공직선거만을 기다릴 수는 없다.

또 다른 정치 참여 방법으로는 정치후원금 기부가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치는 국민에게 불신만 안겨줘 정치자금 기부에 거부감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소금을 만들 때 맑은 날도 바람 부는 날도 한 발 한 발 밀고 나가면 길이 생기고 소중한 소금이 되듯 소액 정치자금 기부는 많은 사람들의 정치참여 기회가 될 수 있고 정치인에게는 깨끗한 정치자금의 원활한 조달 역할을 하며 더 나아가 민주주의 국가로서의 건전한 민주정치 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다. 대한민국 정치 발전을 위해 소액 다수의 정치자금기부로 건강한 정치자금 기부문화를 조성하는데 동참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