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폭염·한파 취약계층 14만명
상태바
전남 폭염·한파 취약계층 14만명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10.07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 쉼터 점검 등 지자체 차원 대책 시급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폭염·한파 취약계층으로 분류되는 전남 도민이 1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후변화로 폭염 관련 인명 피해가 이어지고 있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대책을 확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 등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는 폭염·한파 취약계층은 112만1996명이고, 올해 전남지역의 폭염·한파 취약 계층은 총 13만8289명이 기온 변화로 인해 생활의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지역의 경우 2014년 7만4571명, 2015년 9만2345명, 2016년 10만4668명, 2017년 10만7397명, 2018년 10만3678명에 이어 올해 9월까지 13만8289명으로 취약 계층이 매년 급증했다

이 중 온열 질환자는 2014년 69명, 2015년 120명, 2016년 187명, 2017년 195명, 2018년 322명이 발생했다. 올해에도 198명이 발생해 2명이 숨졌다.

한랭 질환자도 전남에서 지난 2014년 34명, 2015년 28명, 2016년 35명, 2017년 36명이 발생했고, 지난해에는 27명이 질환을 겪어 3명이 사망했다.

이에 취약계층 긴급복지지원 냉방비 추가 지원 등 폭염 대책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폭염 및 한파가 자연재난으로 새롭게 규정된 만큼 무더위·한파 쉼터 운영 점검 등 취약계층 폭염·한랭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접근이 필요하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8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폭염과 한파가 자연재난에 추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