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국제공항-중국 장시성 하늘길 재개 파란불
상태바
무안국제공항-중국 장시성 하늘길 재개 파란불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09.3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사. 이롄훙 성장과 고위급회담서 전세기 재개 협의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전라남도는 일본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 항공노선 운항 중단 등 악재를 딛고 무안국제공항 연간 이용객 100만 명 목표 달성을 위해 국제선 다변화에 노력을 기울여 3년째 끊긴 중국 장시성 하늘길을 다시 열게 됐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3일 전남을 방문한 이롄훙(易煉紅) 중국 장시성(江西省) 성장과 고위급회담을 갖고, 무안∼장시성 간 전세기 운항 재개를 협의했다.

김 지사는 이날 회담에서 “그동안 중단됐던 무안국제공항과 장시성 난창공항을 오가는 전세기 운항을 재개해 전남의 해양관광과 장시성의 풍경명승구(알짜배기 풍경)를 연계한 관광상품을 개발해 두 지역 간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롄훙 성장은 “전남과 전세기가 다시 운항된다면 장시성의 많은 주민들이 전남의 아름다움과 문화, 앞선 기술을 접할 수 있는 등 두 지역 간 더욱 돈독한 관계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답변해 조만간 실무 협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무안∼장시성 간 전세기는 지난 2016년까지 2년간 35회 운항, 두 지역 간 관광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졌지만 사드 사태 이후 중단됐다.

이날 고위급회담에서는 또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 농업기술 교류, 통합의료 발전을 위한 한의학 대학과 민간의 협력 강화 및 청소년 교류를 통한 분야별 인재 양성 등 관광·농업·의학·문화예술 등 폭넓은 분야에서의 교류 확대를 협의했다.

전라남도는 중국 장시성과 2004년 처음 우호교류를 시작해 2012년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