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양파 종자 일본산 탈피 나선다.
상태바
전남도, 양파 종자 일본산 탈피 나선다.
  • 김정순 기자
  • 승인 2019.09.2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 수입…자체 개발 품종 확대
극조생종 품종 ‘파링’ 개발, 올해부터 판매

[무안신문=김정순 기자] 전남도농업기술원이 일본산 양파 종자를 대체하기 위해 전남도에서 자체 개발한 품종을 확대 보급하기로 했다. 전남도내에서 생산되는 양파 가운데 70%가량이 일본 종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의 양파 재배면적은 8467ha로, 전국 2만1777ha의 약 39%를 차지하는 주산지역이다. 하지만 종자의 최대 70%가 일본산으로, 농식품수출정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양파 종자가 2만1917kg(826만6146달러)가 수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 일본 양파 품종 점유율이 높은 이유는 일본품종이 국산품종에 비해 우수하다는 농업인들의 막연한 선호의식이 한몫을 한다는 게 종묘 업계관계자들의 하소연이다.

도 농기원은 그동안 극조생종 품종 ‘파링’을 개발, 국내종묘업체 (유)대농씨드를 통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올해 생산력 검정을 마친 전남10호(중만생), 전남11호(중생) 계통은 일본품종에 비해 수량은 대등하면서 분구와 추대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수량은 4∼13%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계통은 품종보호출원 절차를 거쳐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종묘업체를 통해 공급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앞으로도 종자산업을 블루이코노미 비전과 연계해 민·관·산·학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양파 육종·증식·판매 허브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