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농산물 가격폭락 인권문제로 접근해야 할 정도로 심각
상태바
서삼석 의원, 농산물 가격폭락 인권문제로 접근해야 할 정도로 심각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09.09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결위 결산심사에서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상대로 농산물·천일염 대책 강력 촉구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농산물과 천일염 가격폭락문제가 인권의 문제로 의제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2018년도 정부 결산심사를 위한 3회의 정책질의(8.26/9.2/9.3)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을 상대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도 도입과 천일염 폭락에 대한 정부대책을 촉구했다.

이날 비경제부처에 대한 정책질의에서 서삼석 의원은 “인권위원회에서는 지난 4월 보건복지부와 농식품부를 상대로 농촌 노인의 인권증진을 위한 제도개선을 권고했다”면서 차후에는 농촌 노인뿐 아니라 여성과 아이들 나아가 섬에 사는 주민들의 삶의 질 문제 역시 인권의 차원에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삼석 의원은 기재부 2차관을 상대로 “지난 두 번의 결산심사 예결위 회의에서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에게 농산물 가격폭락에 대한 해법으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도의 법제화를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총리와 부총리의 답변이 미온적 이었다”면서 기재부 2차관을 상대로 재차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도의 법제화를 촉구했다.

끝으로 서 의원은 “농산물의 수급은 이제는 농어민의 인권과 권익의 문제다”면서 “인권의 차원에서도 농산물 가격폭락으로 인한 농어민의 소득보전 문제를 살펴봐야 한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