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공항 매년 적자 허덕
상태바
호남 공항 매년 적자 허덕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09.0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공항 34억 여수공항 135억, 무안공항 137억 적자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광주공항, 여수공항, 무안국제공항 등 광주·전남지역 공항이 매년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한국공항공사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 소관 국내 14개 공항 중 2018년 현재 김포, 김해, 제주, 대구공항을 제외한 10개 공항이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기준 공항공사 당기순이익을 보면 김포공항(1천252억3천300만원), 김해공항(1천239억4천700만원), 제주공항(809억7천300만원), 대구공항(110억9천300만원) 등만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 광주공항(-34억8천300만원), 울산공항(-118억6천200만원), 청주공항(-86억7천700만원), 양양공항(-131억3천400만원), 여수공항(-135억2천200만원), 사천공항(-50억6천만원), 포항공항(-117억3천600만원), 군산공항(-29억5천900만원), 원주공항(-29억6천900만원), 무안공항(-137억5천900만원) 등은 적자공항으로 경영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광주공항은 2016년 32억, 2017년 2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여수공항은 2016년 122억, 2017년 128억원, 무안공항의 경우 2016년 124억원, 2017년 139억원 등 매년 적자를 보였다.

공항별 활주로 이용률은 2018년말 기준 군과 민간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광주공항은 9.7%이고, 100% 민간 공항인 무안공항은 2.7%, 여수공항 8.3%에 불과했다.

김상훈 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만년 적자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만년 적자공항들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