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1 토 18:21  
> 뉴스 > 사회
   
호남 공항 매년 적자 허덕
광주공항 34억 여수공항 135억, 무안공항 137억 적자
2019년 09월 09일 (월) 13:11:55 박금남 기자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광주공항, 여수공항, 무안국제공항 등 광주·전남지역 공항이 매년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한국공항공사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 소관 국내 14개 공항 중 2018년 현재 김포, 김해, 제주, 대구공항을 제외한 10개 공항이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기준 공항공사 당기순이익을 보면 김포공항(1천252억3천300만원), 김해공항(1천239억4천700만원), 제주공항(809억7천300만원), 대구공항(110억9천300만원) 등만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 광주공항(-34억8천300만원), 울산공항(-118억6천200만원), 청주공항(-86억7천700만원), 양양공항(-131억3천400만원), 여수공항(-135억2천200만원), 사천공항(-50억6천만원), 포항공항(-117억3천600만원), 군산공항(-29억5천900만원), 원주공항(-29억6천900만원), 무안공항(-137억5천900만원) 등은 적자공항으로 경영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광주공항은 2016년 32억, 2017년 2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여수공항은 2016년 122억, 2017년 128억원, 무안공항의 경우 2016년 124억원, 2017년 139억원 등 매년 적자를 보였다.

공항별 활주로 이용률은 2018년말 기준 군과 민간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광주공항은 9.7%이고, 100% 민간 공항인 무안공항은 2.7%, 여수공항 8.3%에 불과했다.

김상훈 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만년 적자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만년 적자공항들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금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