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3·4호기 재정비 중단하고 폐쇄하라”
상태바
“한빛3·4호기 재정비 중단하고 폐쇄하라”
  • 박금남 기자
  • 승인 2019.08.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시민단체 한빛원전 폐쇄 및 책임자 처벌 촉구

[무안신문=박금남 기자] 잇따른 사고와 부실시공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한빛원자력발전소에 광주·전남 시민·환경단체가 노후된 한빛1·3·4호기를 폐쇄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영광핵발전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행동 △탈핵에너지 전환 전북연대 △핵없는 세상을 위한 고창군민행동 △핵없는 세상 광주전남행동 등 지역 시민·환경단체가 모여 결성한 ‘한빛 핵발전소 대응 호남권 공동행동’은 지난 7월29일 전남 영광 한빛원전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일 한빛핵발전소에서 들려오는 사건, 사고 소식에 우려와 걱정을 넘어 분노의 목소리를 담아 절규한다”고 성토했다.

호남권 공동행동은 “지난 5월 한빛1호기에서 원자로 출력 계산 오류와 무자격자 원자로 제어봉 운전 조작 미숙 등으로 발생한 원자로 운영 미정지 사건은 전국 최초로 특별사법경찰관이 투입되고 핵발전소 사용정지 명령이 내려진 심각한 사건이었다”며 “이러한 상태로 지난 20여년간 핵발전소를 운영해 우리의 가족과 이웃, 대한민국 국민들의 안전을 운명의 주사위에 맡겨졌다는 사실이 암담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한빛3호기 역시 지난해 11월 발생한 화재 사고에 이어 지난 7월11일 방사선폐기물처리장 화재가 반복되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한빛3·4호기에는 공통으로 격납건물 철판 부식, 다수의 공극이 발견되고 있다”며 “핵발전소의 현주소가 이 지경에 이르러 사건, 사고, 부실문제들이 계속되고 있지만, 납득할 만한 원인규명부터 책임지는 사람은 한 명이 없다”고 꼬집었다.

단체는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산업통산자원부에 대해 “심각한 문제들을 반복하는 한빛핵발전소 1·3·4호기 폐쇄를 요구하는 호남권 지역민들과 국민의 목소리를 받아들이길 바란다”며 “국민들의 안전을 우선하는 국가기반시설 운영사업자로서 한빛 핵발전소 폐쇄를 결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무안군의회도 지난 6월12일 열린 제256회 제1차 정례회 개회식에서 한빛원전사고 부실 대처 규탄 결의안을 채택, 원전 인접 지역인 무안군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안전대책을 수립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무안군은 한빛원전과 14km 떨어져 있어 유사시 피해가 불가피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