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8 목 15:49  
> 뉴스 > 오피니언
   
이정랑의 고금소통(사자성어)-◎허실상란(虛實相亂)
가짜와 진짜를 혼란시킨다-(24)
2019년 06월 18일 (화) 10:32:10 언론인 이정랑 (해제출신) muannews05@hanmail.net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눌 때 상대방의 말이 헛소리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면 그 다음 말들은 모두 거짓말이 된다. 이와 반대로 상대가 하는 말을 진실로 받아들이고 깊은 인상을 받기 시작하면 그 다음 이야기들은 설사 거짓이라 할지라도 진짜로 받아들여진다. 현대 심리학자들은 이것을 ‘선입위주(先入爲主)’, 즉 ‘선입견에 사로잡힌다.‘고 말한다. 이를 잘 운용하면 허실을 혼동시키거나 가짜와 진짜를 혼란시키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기원전 4세기에 진(秦)나라의 이름난 감무(甘茂)는 바로 이 방법을 이용, 정적을 중상(中傷)하여 망친 일이 있다.

감무는 한동안 고민에 싸여 있었다. 왕이 잡자기 장군 공손연(公孫衍)을 중용하더니 명색이 상국인 자신을 멀리했기 때문이다. 감무는 울화가 치밀었다. 어느 날 누군가가 왕이 상국을 갈아치우려는데 그 다음 후보가 바로 공손연이라고 알려주었다. 언젠가 왕이 사적인 자리에서 공손연에게 “최근 나는 당신을 상국으로 삼으려 고려하고 있는 중이오”라고 말했는데, 이 말을 감무의 부하가 엿들은 것이다. 보아하니 이 정보는 틀림없는 것 같았다.

감무는 곧장 왕을 찾아가 말했다.

“대왕께서 능력 있는 상국을 발탁하시거든 모쪼록 저에게 축하를 올릴 기회를 주십시오.”

이 말을 들은 왕은 깜짝 놀라 속으로 ‘저 사람이 어떻게 알았지?’ 하고 생각하며 서둘러 말을 돌렸다.

“무슨 소리요 내, 국사를 모두 당신에게 맡기지 않았소? 그런데 또 다른 상국이 왜 필요하단 말이오?”

감무는 무례하게도 왕의 말허리를 잘랐다.

“대왕께서는 공손연을 상국으로 임명하실 생각 아닙니까?”

또 한 번 놀란 진왕이 되물었다.

“어디서 들은 유언비어요?”

감무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혼잣말하듯 치명적인 중상의 말을 내뱉었다.

“거참! 장군 자신의 입으로 한 말인데‧‧‧‧‧‧.”

진왕은 입만 벌린 채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러면서 속으로 ‘공손연, 이란 인간 정말 못 믿겠군!’ 하고 생각 했다.

얼마 후 공손연은 추방되었다.

진왕은 감무의 앞 말을 진짜로 믿었기 때문에 뒤의 거짓말도 사실로 받아들인 것이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