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경비행기 무안공항으로 향하다 여수 야산에 추락
상태바
사건사고-경비행기 무안공항으로 향하다 여수 야산에 추락
  • 김정순 기자
  • 승인 2019.06.1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종사 낙하산 탈출

[무안신문] 여수서 조종사가 추락하는 경비행기에서 극적으로 탈출해 목숨을 건졌다.

지난 13일 오후 1시 59분께 여수시 소라면 소라초등학교 인근 야산 중턱에 경비행기(SR-20)가 추락했다. 사고가 나자 경비행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A(25)씨는 낙하산으로 탈출했다.

탈출 과정에서 A씨는 낙하산이 고압선 전깃줄에 걸리면서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사고가 난 경비행기는 교통대학교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이날 오후 1시 52분 여수공항을 이륙해 비행훈련원 사무실이 있는 무안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사고기는 2016년 6월 17일 무안군 현경면 수양리 야산의 밭에 추락한 경비행기와 같은 기종이다. 당시 3명이 사고로 숨졌다.

경찰과 항공조사위원회는 사고 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비행기 결함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