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농작물재해보험, 28일까지
상태바
벼 농작물재해보험, 28일까지
  • 서상용 기자
  • 승인 2019.06.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집중호우’ 경영 안정위해 필요

[무안신문=서상용 기자] 전남도가 올해 때 이른 폭염에 태풍과 국지성 호우 등이 잦을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벼·콩 등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확대에 적극 나섰다.

전남도는 NH농협손해보험과 함께 전남지역 주요 지점에 홍보 현수막을 게첨하고, 반상회, 이장회의, 마을방송 등을 통해서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홍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도비 70억 원 등 총 700억 원을 확보해 농가 보험료의 80%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가입 요건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벼 1㏊(3000 평)에 보험을 가입할 경우 약 40만 원의 보험료 가운데 농민은 20%인 8만 원의 보험료만 내면 가입할 수 있다.

재해보험 가입 기간은 벼의 경우 오는 28일까지 2개월간이다. 콩은 10일부터 7월 19일까지다. 참다래는 7월 5일까지 한 달간이다. 이처럼 품목별로 각각 가입시기가 다르며 지역 농협에서 가입 시기에 맞춰 가입할 수 있다.

벼 재해보험 보장은 주계약의 경우 태풍·우박·호우 등 자연재해와 조수해·화재에 따른 손해에 대해 이뤄진다. 특약은 벼멸구, 줄무늬잎마름병, 흰잎마름병, 도열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등 대부분의 병해충 피해가 대상이다.

5월 말 현재 전남지역 벼 재해보험 가입 면적은 5만 4000여 ㏊다. 이는 전체 벼 재배 계획면적의 38% 규모다. 모내기 이후 가입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