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순직 경찰관 추도식, 무안경찰
상태바
5·18순직 경찰관 추도식, 무안경찰
  • 박승일 기자
  • 승인 2019.05.2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박승일 기자] 무안경찰서(서장 조장섭)는 지난 20일, 전남지방경찰청 안병하 공원에서 협력단체장과 신임순경이 참석한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순직경찰관들의 추도식을 거행했다.

고 안병하 치안감(1980년 당시 전남경찰국장)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명령을 거부하여 직무유기 및 지휘포기 혐의로 체포되어 보안사령부에서 고문을 받고 강제사직을 당하는 등 고문 후유증으로 8년간 투병생활을 하다가 1988년 10월 10일 사망했다.

조장섭 무안경찰서장은 “안병하 치안감을 비롯한 순직경찰관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함께 기억하고 숭고한 정신이 바래지 않도록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달려갈 것”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