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인력 수급 ‘농촌인력지원센터’
상태바
맞춤형 인력 수급 ‘농촌인력지원센터’
  • 박승일 기자
  • 승인 2019.05.2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농가 인력·구직자 일자리 연결 35개소 운영

[무안신문=박승일 기자] 전라남도는 농번기에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영농인력을 연결해주는 농촌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촌인력지원센터는 농촌인구 감소 및 고령화 등으로 농번기에 일손을 구하기 어려운 농가에 인력을 적기 알선·지원하고, 구직자에게 일자리를 연결해주기 위해 전라남도가 2017년 전국 최초로 시행한 사업이다.

시행 첫 해인 2017년 4천927농가에 5만 8천517명을, 지난해 4천457농가에 6만 4천169명을 중개·지원, 농번기에 제때 농사를 추진하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는 전남 21개 시군에서 35개소 농촌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한다. 농업인력지원센터는 농촌일자리 알선·중개, 인력 중개 데이터베이스 구축, 전담상담사 운영과 농작업자 현장교육 등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무안군은 무안농협과 일로농협 2개소 에서 운영한다.

특히 농업인이 안정적 농작업을 하도록 인력 중개수수료를 무료로 운영한다. 필요한 인력을 시간에 맞춰 영농 현장까지 왕복 수송하고, 작업 시 사고에 대비한 상해보험료를 지원하는 등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영농 인력 제공을 바라는 농업인은 인력이 필요한 시기와 인원 등을 거주지 농촌인력지원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또 영농 구직자는 희망 근로 지역․작목․임금 수준․작업 기간․차량필요 여부 등을 기재한 신청서를 센터에 등록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