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22 월 16:49  
> 뉴스 > 농업/경제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막아라
불법축산물 반입, 6월1일부터 과태료 10배 인상
농식품부, 해외직구 전량조사해 사료 등 반입 차단
2019년 05월 14일 (화) 17:00:58 편집부 무안신문

“중국·베트남·캄보디아 축산농가 방문 자제” 당부

무안 도내 22개 시군 중 사육규모 1위

[무안신문] 한번 걸리면 치사율이 100%로 백신도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아시아권에서 잦아들지 않자 정부가 불법 축산물 반입 과태료를 6월부터 최대 10배 인상하는 등의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

지난 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중국에서 지난해 8월 이후 지금까지 133건 발생했고 베트남 211건, 몽골 11건, 캄보디아 7건 등 주변국에서도 발생이 잇따랐다.
또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여행객이 불법으로 반입한 소시지, 순대 등 돼지고기 가공품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15건이나 나왔다.

농식품부는 우선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을 차단하기 위해 과태료를 오는 6월 1일부터 최대 1천만원으로 대폭 올리기로 했다. 현재는 위반 횟수에 따라 1차 10만원, 2차 50만원, 3차 100만원을 물리게 돼 있다. 이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에 대해서는 1차 500만원, 2차 750만원, 3차 1천만원으로 상향한다. 과태료를 내지 않으면 재입국을 거부하고, 국내 체류 기간 연장 제한 등 강력한 제재 방안도 마련한다.

또 중국 여행객이 많은 제주공항에 수화물 검색 전용 엑스레이 모니터를 설치·운영하고, 탐지견 인력을 증원해 검색을 강화한다.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서는 입국 전후 취업교육 기관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는 한편 교육 대상을 국내에 머무는 동포 방문 취업자로 확대한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을 여행한 양돈농장주와 근로자는 가축방역관이 직접 찾아가 교육을 한다. 발생국을 방문한 양돈인은 5일간 농장 출입을 자제토록 한다.

또한, 최근 해외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물건을 사는 ‘직구족’이 급증함에 따라 국제우편 등 특급탁송화물을 통한 축산물 반입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전담 인력을 배치해 엑스레이·검역 탐지견 등으로 전량 검사하고, 해외직구 사이트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지난해 국제 우편물 가운데 검역을 통과하지 못한 1만4천건 가운데 돈육 가공품은 49%나 됐다. 또 검역에 걸린 특송물품 1천600건 중에서 반려동물 사료가 78%를 차지했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에서 발병 원인으로 남은 음식물 급여가 꼽히는 만큼, 이를 아예 금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또 야생 멧돼지를 줄이고자 환경부와 손잡고 포획 틀·울타리 설치를 늘리고, 피해 방지단 인원도 늘린다. 멧돼지 폐사체 신고 포상금 지급 금액도 현재 10만원에서 10배인 100만원으로 상향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우리나라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청정국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중국·베트남·몽골·캄보디아 등 발생국 여행 시 축산농가 방문 자제 ▲발생 국가 방문 후 5일간 축산농가 방문 자제 ▲해외에서 축산물 휴대 반입 금지 ▲야외활동 시 먹다 남은 소시지 등을 버리거나 야생 멧돼지에게 주는 행위 금지 등을 당부했다.

한편 무안군은 20017년 6월말 현재 20만6,100마리의 돼지를 사육해 전남 22개 시군중 사육규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