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0 월 17:38  
> 뉴스 > 오피니언
   
복권방 앞을 지나다 떠올려 보는 스승님
“가죽 밑에 든 복은 아무도 모르고 그물이 삼천코면 안 걸릴 놈 없다”
2019년 05월 14일 (화) 16:11:51 무안군청 이재광 muannews05@hanmail.net
   

[무안신문] ‘그물이 삼천 코면 안 걸릴 놈이 없고 빠져 나갈 놈도 없다’라는 뱃사람들의 속담이 있다. 이는 준비가 충분하면 언젠가는 일이 이뤄질 수 있다는 말인데, 수주대토(守株待兎·그루터기를 지키며 토끼를 기다린다)라는 한비자(韓非子)의 고사와 대조가 되기도 한다.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해 로또복권 판매액이 4조원에 육박하는 등 역대 최고 판매기록을 세웠다고 한다. 경기가 나쁠수록 잘 팔리는 ‘불황형 상품’ 중 하나가 복권이긴 하나 그만큼 인생역전을 꿈꾸는 사람들이 많다는 데 씁쓸함을 감출 수 없다.

필자가 거주하는 작은 읍내에도 복권방이 두 군데가 있다. 그 중 한곳에서 지난 연말 일등 당첨자가 나왔나 보다. 그 후 ‘로또 일등판매점’이라는 펼침막이 내걸리더니 토요일 오후가 되면 추첨시간에 맞춰 복권을 구입하느라 줄 선 행렬들이 볼만하단다. 필자도 그 광경을 목격했다. 굳이 반길 일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부정적인 시각으로 받아 드릴 필요까지는 없겠지! 

그건 그렇고 ‘가죽 밑에 복은 모른다. 건강하면 된다.’ 고등학교 2학년 때 담임선생님께서 자주 하시던 얘기이다. 군 단위의 실업계통 학교여서인지 아무래도 학습 분위가 산만했다. 수업을 빠지거나 늦는 일이 많았고, 또 그런 일이 잦으면 중도에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생길 것을 우려하셨는지! 우리에게 처해 있는 환경을 받아들이고 주어진 여건에서 최선을 다하다보면 좋은 일이 있을 거라는 의미에서 해주신 얘기였던 것 같다. 

성격이 쾌활하시고 입담이 좋으셨던 선생님께서는 실업계고라는 취지에 맞게 공부는 잘 하면 좋겠지만 억지로 강요까지는 않으셨다. 하지만 어떻게든 학업은 마쳐야 한다는 것이 지론이었다. 그러면서 당신의 생활철학(?)에 대해 얘기해 주시고는 했다.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건강이라면서 건강하게 나를 낳아준 부모님께 감사할 줄 알고, 항상 조금 손해본다 생각하고 세상을 살아가라는 것이었다. 

“젊기에 건강만 하면 뭐든 할 수 있는 혈기왕성하던 때였고 내가 조금  손해를 본 듯해야 남이 손해를 보지 않는 것이고, 또 약간 손해를 봤다고 해도 젊기에 아쉬울 게 없다는 것이다.”
수십 년, 아니 삼십몇 년 전 그 무렵 선생님 나이보다 더 들어버린 지금 그때의 가르침들이 새롭다. 또 하나 ‘가죽 밑에 든 복은 아무도 모른다’라는 말도 하셨다. 가르침대로 그렇게 착하고 선량하게 사는데 복이 따르지 않을 리 없다는 말이다. 

어린이날로 시작된 사랑의 달 5월. 어버이날을 지나 스승의 날과 부부의 날로 이어진다. 출근길 복권방 앞을 지나다가 ‘가죽 밑에 든 복은 모른다’라던 그 선생님을 떠올리게 된다. 

결혼식 주례이후 공무원노동조합 활동을 할 때 까지만 해도 서신을 통해서나마 근황을 여쭙고는 했는데…. 

휴대폰을 뒤적이니 가운데가 세 자리 숫자인 오래된 번호 뿐이다. 참 무심도 하지! 가깝게 지내던 친구 녀석은 알고 있을라나! 지금은 어디에서 사실까? 손주들 재롱에 취해 사시는 연세가 되어 계시겠지! 

‘사람팔자 시간문제라고 누가 알아! 복권이라도 당첨될지!’ 손톱만큼은 고사하고 한강의 모래알 보다 더 작은 확률의 요행을 뒤로하고 ‘가죽 밑에 든 복은 모른다’던 스승님을 떠올리며 복권방 문을 노크하게 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