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유류세 인하폭 15→7%로 축소, 8월31일까지 연장
상태바
7일부터 유류세 인하폭 15→7%로 축소, 8월31일까지 연장
  • 박승일 기자
  • 승인 2019.05.0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류세 인하폭 줄어 ℓ당 휘발유 65원, 경유 46원, LPG 16원 인상

[무안신문=박승일 기자]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지난 7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4개월간 연장하되 유류세 인하 폭은 현행 15%에서 7%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7일부터 휘발유 유류세는 7일 이전보다 ℓ당 65원, 경유는 ℓ당 46원, 액화석유가스(LPG)부탄은 ℓ당 16원 올랐다.

이렇게 되면서 운전자들은 기름값이 상대적으로 크게 오른 것으로 체감하게 됐다.

유류세 인하 조치는 정부가 지난해 11월6일부터 휘발유, 경유, LPG부탄에 부과하는 유류세를 현행보다 15% 인하하는 한시적 조치를 5월6일까지 6개월간 시행했고, 지난 7일부터 8월 31일까지 4개월간 더 연장한 대신 인하폭을 종전 15%에서 7%로 축소해 시행됐다.

이는 최근 국내외 유가동향, 서민·영세자영업자의 유류비 부담, 소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됐다. 이번 유류세 인하를 연장하지 않았다면 휘발유는 ℓ당 123원, 경유는ℓ당 87원, LPG부탄은 ℓ당 30원 인상됐다.

정부 유류세 인하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지속됐던 2008년 3월 1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약 10개월 간 휘발유·경유·LPG 부탄의 유류세를 10% 인하한 이후 10년 만이다. 이보다 앞서 2000년 3월 2일부터 4월 30일까지 약 2개월간 휘발유·경유의 유류세를 각각 5%·12% 낮춘 바 있다.

유류세는 휘발유와 경유에는 교통·에너지·환경세와 자동차세(주행분, 교통세의 26%), 교육세(교통세의 15%)가, LPG 부탄에는 개별소비세에 교육세(개별소비세의 15%), 부가가치세가 부과되고 있다.

한편,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무안지역 주유소 38곳은 지난 1일 휘발유 ℓ당 평균 가격이 1464원으로 유류세 돌입 전 날인 11월 5일 1689원보다 ℓ당 평균 225원 하락했다. 경유 판매도 유류세 인하 전인 11월5일 ℓ당 1천494원에서 1일 1348원으로 유류세 인하 전날보다 리터당 146원이 하락했다. 1일 현재 등유는 904원, LPG는 842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